헬스케어지수 작년 90% 올랐지만
연초 대형주 쏠림으로 10% 하락

최대 규모 DB바이오헬스케어펀드
3개월 수익률 25% '눈길'
연초 부진했던 바이오주가 27일 반등했다. 이미 출시된 코로나19 백신 성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에 치료제 등 바이오산업에 대한 관심이 다시 커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바이오주 투자는 여전히 부담스럽다. 변동성과 정보 부족 때문이다. 개별 바이오 기업에 대한 투자가 부담스럽다면 제약·바이오 펀드에 투자할 만하다는 조언이다.

국내 제약·바이오주로 구성된 KRX헬스케어지수는 지난해 90% 상승했다. KBSTAR헬스케어 상장지수펀드(ETF)의 지난해 연간 상승률은 103%였다. 레버리지와 인버스 ETF를 제외하고 국내 증시에 상장된 전체 ETF 중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올해 초부터 분위기가 달라졌다. KRX헬스케어지수는 10%까지 하락했다. 연초 현대차 LG전자 등 대형주가 10~20%씩 급등하면서 바이오주에서 돈이 빠져나갔다. 대형주로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 올해 바이오산업이 지난해 수준의 성장세를 기록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도 돈이 빠져나간 이유였다. 공매도가 재개되면 바이오산업이 가장 먼저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그렇다고 투자 리스트에서 제외하기도 힘들다. 고령화 시대에 구조적 성장을 할 수밖에 없는 산업이라는 것은 상식이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개별 종목의 변동성이 부담스럽다면 펀드를 통해 투자하라고 조언한다. 인덱스 펀드 중에는 제약·바이오를 포함한 BBIG(배터리 바이오 인터넷 게임) 업종에 투자하는 ‘미래에셋TIGER KRX BBIG K-뉴딜 ETF’(설정액 2960억원)와 ‘미래에셋TIGER KRX 바이오 K-뉴딜 ETF’(설정액 552억원)가 가장 인기다. 3개월 수익률은 각각 37%, 25%다.

지난해에는 바이오산업이 전반적으로 성장했지만, 올해는 ‘옥석 가리기’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액티브펀드가 활약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제약·바이오 액티브펀드 중 가장 설정액(876억원) 규모가 큰 상품은 DB바이오헬스케어 펀드다. 지난 3개월 수익률은 25%였다.

10년 이상 바이오산업에 투자한 한용남 DB자산운용 주식운용팀장은 “헬스케어 펀드 대부분은 일부 종목군에 대한 수익률 의존도가 높아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며 “DB바이오헬스케어 펀드는 제약·바이오산업뿐만 아니라 비(非)바이오헬스케어 관련주에도 투자해 펀드의 변동성을 보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846,000 -0.94%) 셀트리온(274,000 -2.32%) 씨젠 SK바이오팜(121,000 -2.02%) 유한양행(63,300 +0.16%) 등의 제약·바이오 기업뿐만 아니라 임플란트 제조·솔루션 기업 디오 등에 투자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