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 보유한 이지웰·오텍 부진
빅쇼트 주인공, 올해 한국 수익률은 '글쎄'

영화 ‘빅쇼트’의 주인공 마이클 버리(사진)가 올 들어 한국 증시에서는 재미를 보지 못하고 있다. 최근 미국 증시에서는 비디오게임 소매점인 게임스톱 급등으로 1300억원에 달하는 수익을 올렸지만, 한국에서 보유한 종목은 올해 주가가 부진하기 때문이다.

올 들어 버리가 운용하는 헤지펀드인 사이언에셋은 이지웰 주식 20억원어치를 팔았다. 이지웰은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복지몰 위탁운영업체다. 지난해 7.31%까지 늘렸던 보유 지분도 6.47%로 줄어들었다. 평균 처분 단가는 1만473원. 지난해 12월 매수 단가인 1만591원보다 싸게 팔았다. 이지웰은 27일 사이언에셋의 매도 평균 단가보다 9.80% 상승한 1만1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대신 오텍 지분은 확대했다. 오텍은 구급차, 물류차, 장애인차 등 특수장비차량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최근에는 이동형 음압 병동도 수출하기 시작했다. 사이언에셋은 지난해 12월 오텍 주식을 56억원어치 사들여 보유 지분을 8.45%까지 늘렸다. 당시 매수 평단가는 1만5905원이었으나 현재 1만4000원으로 11.97% 낮다. 가장 최근 매수한 16만 주는 한 달 새 가치가 7억원 정도 하락한 것이다.

버리 대표는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를 예측하고 공매도를 걸어 큰 수익을 냈다. 그의 이야기가 영화 ‘빅쇼트’로 제작되기도 했다. 버리가 운용하는 사이언에셋은 2018년부터 한국 종목에도 투자를 시작했다. 지난해 3월 하락장에서는 한국 주식을 공격적으로 매수하기도 했다. 국내 증시에서는 이지웰과 오텍에 더해 비츠로셀, 조선선재 4개 종목의 지분율이 5%를 넘는다.

최예린 기자 rambut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