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 CEO "올 美기업 실적 두 배 늘어날 것"

최근 월가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아크인베스트의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 캐시 우드(사진)가 시장의 컨센서스(추정치 평균)를 크게 웃도는 S&P500 기업 실적 전망치를 내놨다. 우드 CEO는 “올해는 기업들의 수익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며 “이는 시장을 계속 강하게 이끌어가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우드 CEO는 올해 S&P500 기업들의 평균 주당순이익(EPS) 전망치를 200달러로 제시했다. 이는 CNBC가 집계한 시장 전략가들의 컨센서스인 주당 169달러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월가에서 가장 높은 전망치를 제시한 도이체방크가 올해 EPS를 194달러 수준으로 내다봤다.

아크인베스트는 지난해 S&P500 기업들이 주당 100달러를 벌어들인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2019년 미·중 무역분쟁 당시의 EPS 140달러보다 줄어든 수치다. 아크인베스트에 따르면 올해는 작년보다 두 배 이상 기업 실적이 늘어날 것이란 얘기다.

우드 CEO는 최근 자신의 웹캐스트를 통해 “이미 기업들이 기대를 뛰어넘는 성과를 내고 있고 지금까지 본 시장 중 가장 놀랍다”며 “V자 회복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주식시장 역시 이런 실적 모멘텀을 토대로 올해 호황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코로나19에서 빠르게 벗어나 반등하는 기업들의 장기적인 가치를 확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크인베스트는 지난해 월가에서 큰 화제를 몰고 다닌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 운용사다. 주로 ‘파괴적 혁신’에 가치를 두고 각종 혁신적인 기술을 보유한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설립자인 우드 CEO는 2014년 회사를 창업하자마자 테슬라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이목을 끌었다. 작년엔 아크인베스트의 ETF들이 150~180% 성과를 내며 미국 ETF 수익률 상위 종목을 싹쓸이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