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IT·자동차 업계, 전기차 시장 잡기 위한 치열한 합종연횡
중국 최대 민영 완성차업체인 지리자동차가 인터넷 대기업 텐센트와 자율주행기술을 함께 개발한다. 지리차는 올들어 검색시장 1위 기업인 바이두, 애플 협력사인 폭스콘과 각각 전기차 사업 협업을 발표하는 등 미래차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경제매체 차이신은 지리차가 텐센트와 자율주행, 승차공유 서비스 등의 기능을 갖춘 스마트카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고 21일 보도했다. 두 회사는 중국 정부의 '탄소 중립' 목표에 부응해 자동차 산업 공급사슬을 저탄소 구조로 바꾸는 연구도 진행할 계획이다.

중국 최대 인터넷 플랫폼 기업인 텐센트는 인공지능(AI)과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기술을 개발해 왔다. 중국 내에서 독자적으로 무인차 주행 시험을 진행하는 한편 관련 스타트업들에 대한 투자도 진행하고 있다. 이 회사가 2대주주로 있는 신생 전기차업체 웨이라이(NIO)와도 자율주행 관련 협업을 하고 있다.

지리차는 지난해 134만대를 판매한 전체 4위, 민영 1위 완성차업체다. 스웨덴의 볼보자동차를 인수하는 등 민영회사 특유의 기동성을 살려 다양한 신사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중국 최대 검색업체인 바이두와 전기차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바이두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기술을 제공하고 생산은 노하우를 지닌 지리차가 담당하는 방식이다. 지리차는 또 애플의 협력사로 잘 알려진 대만 폭스콘과 전기차 생산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바이두가 투자한 신생 전기차업체인 웨이마는 이날 자동주차 기능을 장착한 양산형 전기차 'W6'를 공개했다. 4월부터 시판 예정인 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주차장에서 운전자가 버튼을 누르고 내리면 주변 환경을 감지해 주차하고, 탑승할 때도 스스로 운전자 있는 곳까지 찾아오는 기능을 갖췄다. 바이두는 2017년 개방형 자율주행기술 개발 플랫폼인 '아폴로'를 출범시켰으며 웨이마는 이 플랫폼 안에서 바이두와 협력하고 있다.

중국의 빅테크(대형 정보기술기업)들은 미래차 시장을 잡기 위해 다양한 투자와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는 또 다른 전기차 스타트업 샤오펑의 2대주주이자 기술 개발 파트너이기도 하다. 알리바바는 또 상하이자동차 등과 함께 스마트 전기차 제조사인 즈지(智己)자동차를 설립하기도 했다. 또 전기차용 배터리업체인 CATL과 공동 연구도 진행 중이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