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이달 발행하는 회사채에 1조3000억원 이상의 주문이 몰렸다. KT 회사채는 신용등급 AAA등급 최우량 회사채다.

1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KT가 이날 무보증 회사채 발행을 위해 실시한 수요예측(사전청약)에서 3년 만기물로 400억원 모집에 4500억원이 몰리는 등 총 2000억원 규모 발행 예정물량의 6배가 넘는 1조3400억원 규모 주문이 들어왔다. 5년물(900억원)에는 5100억원, 10년물(300억원)에 1400억원의 주문이 각각 들어왔다. 초장기채인 20년물(400억원 모집)에도 2400억원 규모 청약이 몰렸다.

업계에선 개별민평 금리가 연 1.14% 수준에 불과한 KT회사채 3년물에 예정금액의 11배가 넘는 주문이 몰리는 등 연초 채권 발행 시장 열기가 지속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KT의 신용등급이 AAA로 안정적인 덕분에 20년만기 채권도 연 1.94%에 불과하다. 한국 국고채 20년물 보다 금리가 약 0.12%포인트 높은 수준에 불과하다.

이달 27일 회사채를 발행하는 KT는 최대 4000억원까지 증액발행을 검토하고 있다. 이번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 상환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