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하루 만에 '사자'
LG전자, 모바일 사업 매각 가능성
원·달러 환율, 2.6원 하락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개인투자자가 하루만에 돌아온 데 힘입어 코스피지수가 이틀 연속 상승 마감했다.

20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1.89포인트(0.71%) 오른 3114.55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2.38포인트(0.72%) 상승한 3115.04로 출발해 등락을 거듭했다.

간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가 적극적으로 부양책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장 초반 국내 증시에도 훈풍이 불었다. 장중 개인과 기관의 수급 공방이 이어지며 보합세를 보였지만 개인이 매수 규모를 확대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국 증시는 미국의 대규모 부양정책을 언급한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의 발언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으나 전일과 오늘 급등했던 자동차 업종과 반도체 업종에 대한 외국인과 기관의 대규모 매도가 이어지며 지수 하락을 부추겼다"며 "다만 개인투자자의 순매수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1조4375억원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377억원, 1조2344억원 매도 우위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LG전자는 23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스마트폰(MC)사업본부를 매각할 계획이라는 소식에 12%대 급등 마감했다. 기아차는 '애플카' 기대감에 이틀째 달리며 5% 상승 마감했다. 장중에는 9만9500원까지 오르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SK는 8% 넘게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이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았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문 대통령은 경북 안동의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SK가 20년 전부터 백신 공장을 세우고 인력을 키웠다"며 "최태원 회장과 SK그룹에 특별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반면 현대차,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은 소폭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9.91포인트(2.08%) 오른 977.66으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77포인트(0.18%) 오른 959.52로 출발해 상승폭을 키웠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681억원, 2162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은 4506억원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셀트리온제약을 제외한 대부분의 종목이 상승했다. SK머티리얼즈가 8%대 상승세를 보였고 에이치엘비, 펄어비스 등은 2%대 상승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6원 내린 1100.3원에 마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