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100 추종 상품 운용보수
세계최저로 낮춰 '규모의 경제' 확보
이현승 KB자산운용 사장은 상장지수펀드(ETF) 예찬론자다. 그가 올해 단독 대표로 부임한 직후 조직을 개편했다. 기존 패시브솔루션본부 내 ETF 전문 인력을 확충하고, ETF&AI(인공지능) 본부로 재편한 것이다. 개인투자자들의 증시 ‘머니 무브’ 속에 패시브 투자가 부상하면서 펀드시장이 ETF를 중심으로 빠르게 탈바꿈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사장은 ETF 플랫폼을 중심으로 회사의 사업구조를 가져갈 것을 예고했다.

KB운용의 'ETF 역발상'

과거 ETF는 대부분 자산운용사들에 ‘계륵’과 같은 상품이었다. 시장 규모가 매년 커지고 있지만 시장을 선점한 일부 운용사를 제외하면 ETF 사업을 확장할수록 오히려 적자 규모가 불어났기 때문이다.

KB자산운용은 이색적인 결정을 내렸다. 수익성 우려가 큰 ETF의 운용보수를 더 끌어내린 것이다. 작년 11월 KB자산운용은 나스닥100 지수를 추종하는 ‘KBSTAR미국나스닥100ETF’의 총보수를 0.07%로 책정했다. 이는 나스닥100 지수를 추종하는 전 세계 14개의 ETF 가운데 가장 낮은 보수다. 자산규모 기준 세계 최대 나스닥100 ETF인 ‘인베스코 QQQ 트러스트’(총보수 0.2%)의 3분의 1 수준이다.

당장의 수익률보다 투자자 접근성을 늘리는 전략은 유효했다. 상장 후 두 달이 지난 시점에 KBSTAR미국나스닥100 ETF의 순자산총액은 452억원. 이 상품보다 2년 앞서 출시된 ‘KODEX 미국나스닥100 선물(H)의 순자산규모(325억원)를 앞질렀다. KB자산운용 ETF&AI사업부 관계자는 “ETF는 결국 규모의 경제를 확보해야 수익을 낼 수 있기 때문에 총보수를 줄여서 자금을 적극적으로 유치하는 전략은 성공적이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KB자산운용 측은 올해도 해외 시장에 투자하는 ETF 상품을 업계 최저 수준의 수수료로 내놓을 계획이다.

KB자산운용은 ETF 산업 내 화두인 AI 활용에서도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KB자산운용은 2016년 딥러닝 기반 로보어드바이저 플랫폼인 KB앤더슨을 개발했다. KB앤더슨은 세계 주요 자산군을 시장 상황 및 자산배분 전략에 따라 실시간으로 배분해주는 알고리즘이다.

KB자산운용은 ETF 및 펀드 사업에도 KB앤더슨을 투입했다. KB자산운용이 지난해 출시한 KB앤더슨을 활용해 ETF에 투자하는 펀드인 ‘KB 올에셋AI솔루션 펀드’가 그 결과물이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