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차기 미국 대통령.  /AP

조 바이든 차기 미국 대통령. /AP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들은 조 바이든 차기 미국 대통령이 부양책을 공개했음에도 하락했다. 부양책 기대가 이미 반영됐고, 소매판매 등 부진한 경제 지표가 발표되면서 증시에 발목을 잡았다.

1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77.26포인트(0.57%) 하락한 30,814.26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7.29포인트(0.72%) 내린 3,768.2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4.14포인트(0.87%) 하락한 12,998.50에 각각 장을 마쳤다.

이로써 이번주에 다우지수는 약 0.9% 하락하게 됐다. S&P500 지수와 나스닥은 각각 1.5%가량 내립세를 나타냈다. 이번 주 주요 지수들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인이 발표할 1조9000억달러 규모 경기부양책 기대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지만, 결국엔 약세로 한주를 마감하게 됐다.

뉴욕증시, 부양책 불구 경제지표 부진…다우, 0.57% 하락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인에 대한 현금 추가 지급, 실업수당 지원금 확대 및 기간 연장 등의 방안이 포함된 경기부양책은 전날 내놨다. 인프라 투자와 기후변화 대응 등에 초점을 맞춘 또 다른 재정 부양책을 내달 발표할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하지만 증시에 부양책 기대가 상당폭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되레 지수는 하락했다. 지난달 말 승인된 규모 9000억달러 두 배에 달하는 막대한 재정부양책으로 조세 부담에 대한 우려도 불거졌다.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도 부진했다. 미 상무부는 12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7%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 0.1% 감소보다도 훨씬 큰 폭이었다. 1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79.2로, 전월 확정치인 80.7에서 하락했다. 시장 전망치 79.4에 미치지 못했다.

주요 은행들의 주가가 하락한 것도 증시를 끌어내렸다. 씨티그룹 주가는 이날 6.9% 급락했고, 웰스파고는 7.8% 떨어졌다. JP모건 주가도 1.8% 하락하는 등 금융주가 1.8% 내림세를 나타냈다. 미 당국이 대형 석유업체 엑손모빌에 대해 조사를 착수한다는 소식에 에너지부문도 4% 이상 하락했다.

공포 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69% 상승한 24.34를 나타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