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3000을 훌쩍 넘어서면서 살만한 종목이 없다는 말이 나온다. 대부분의 업종에 순환매가 유입되면서 저평가 종목이 많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큰손들은 아직도 기회가 있다고 강조한다. 우선주가 대표적이다. 최근 삼성전자 우선주는 보통주의 90% 수준까지 주가를 따라잡았다. 자산운용사들은 다른 우선주도 차이를 좁힐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선주 상승률 더높아
운용사들이 우선주에 주목하는 이유는 주가 흐름이다. 최근 우선주는 보통주보다 더 빠르게 오르고 있다. 14일 종가기준 삼성전자는 보통주 대비 우선주 비율은 88%다. 1년전인 작년초(82%)에 비해 차이가 좁혀졌다. 이 속도면 90%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자산운용사 대표는 “올해들어 우선주의 상승폭이 보통주를 넘어서는 현상이 빨라지고 있다”고 했다. 이날 증시에서도 같은 현상이 관찰됐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이 대부분 떨어졌지만 우선주는 하락폭이 보통주의 절반에 그쳤다.

삼성전자는 보합으로 마감한 반면 우선주는 0.25% 상승했다. 현대차는 보통주가 3.28% 떨어졌지만 우선주(현대차우)는 0.83% 하락하는데 그쳤다. LG화학, 삼성전기, 아모레퍼시픽도 우선주 성과가 더 좋았다. 대부분 보통주와 우선주의 차이가 큰 종목들이다.
◆“저평가 해소 기대”
자산운용사들은 우선주가 역사적 저평가 국면에 있다고 진단했다. 이는 배당주펀드와 가치주펀드 환매가 가속화되면서 우선주에서 자금이 빠져나간 영향이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최근 6개월간 배당주펀드에서 2조9225억원이 순유출됐다. 같은기간 가치주펀드에서도 1조8142억원이 빠져나갔다. 운용사 대표는 “현대차 기준으로 보통주와 우선주 괴리율은 30% 수준이었지만 지금은 50%까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보통주가 우선주보다 높은 것은 경영권 프리미엄과 거래량 때문이다. 경영권에 통상적으로 20%의 프리미엄이 부과됐다. 거래량이 적은 우선주에는 ‘디스카운트’가 적용됐다. 최근 유동성이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거래량에 따른 할인율이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운용사 대표는 “개인 투자자가 주주총회에 가서 의결권을 행사하는 경우는 드물다”며 “배당도 더 주고 주가 상승폭도 큰 우선주가 투자에 더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현대차 우선주 주목
우선주가 주목받는 근본적인 이유는 주주친화 정책 때문이다. 기업이 주주들에게 친화적일수록 보통주와 우선주 차이는 줄어드는 경향이 있는데, 최근 기업들은 주주 중심의 경영을 확대하고 있다. 주주친화적 기업으로 알려진 삼성전자와 유한양행이 대표적이다.

최근 운용사들은 현대차 우선주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최근들어 현대차가 적극적인 주주친화정책을 약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준철 VIP자산운용 대표는 “현대차가 주주가치 제고하는 상황에서 지금처럼차이가 벌어질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14일 종가 기준 보통주 대비 현대차우의 비율은 48% 수준이다. 현대차2우B와 현대차3우B는 이 수치가 각 43%, 42%다. 다른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현대차 우선주가 보통주 대비 70~80%까지는 올라가야 적정 가치를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도주의 우선주가 유망하다는 분석도 있다. 현대차를 포함한 LG화학, LG전자, 삼성전기가 그 사례다. 이들 종목은 보통주 주가가 우선주의 40~50% 수준에 머물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보통주 대비 우선주 비율이 30%에 불과하다.

이들 종목은 주도주로서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주에 투자할 경우 보통주와의 차이를 좁히면서 ‘꿩먹고 알먹기식’ 투자를 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단기에 급등한 보통주 대신 우선주에 투자하는게 안정성 측면에서 더 유리하다는 의견도 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