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지수 상승
부양책 기대 여전

주가 하락에 반발 매수
금융·전기차 업종 강세
간밤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미 국채 금리가 하락 전환한 가운데 추가 부양책에 대한 기대가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최근 주가 하락에 따른 반발 매수세도 더해졌다.
사진=AP=연합뉴스.

사진=AP=연합뉴스.

12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0.00포인트(0.19%) 상승한 31,068.69에 거래를 끝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58포인트(0.04%) 오른 3801.1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36.00포인트(0.28%) 뛴 13,072.43로 장을 마쳤다.

최근 미 국채금리는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시장은 미국 민주당이 백악관과 상·하원 의회를 휩쓰는 블루웨이브에 따른 추가 부양책과 경기 개선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 기대 인플레이션율 상승, 미 중앙은행(Fed) 위원들의 채권 매입 재조정 언급 등이 국채금리 상승의 원인으로 꼽힌다.

미 국채금리가 상승은 주식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 다만 급격한 상승이 아니면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로 위험자산인 주식시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서상영 키움증권(142,000 -6.27%) 투자전략팀장은 "미 10년물 국채금리가 장중 1.186% 위로 올랐다가 장 후반 1.13%대로 내려왔다"며 "Fed 위원들이 지속 가능한 경기 회복까지 통화정책 변경이 불필요하다고 언급하는 등 통화완화 기조를 강조하면서 상승 마감했다"고 말했다.

오는 20일 출범하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대규모 부양책으로 경제 상황을 이끌어 나갈 것이란 기대도 힘을 보탰다. 바이든 당선인은 오는 14일 구체적인 부양책 윤곽을 공개할 예정이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사당 점거 사태와 관련된 정치적 혼란과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SNS) 기업에 대한 규제 강화는 부담을 주는 요소다.

국채금리 인상에 대한 기대로 금융과 에너지, 전기차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 JP모건과 뱅크오브아메리카는 각각 1.57%, 1.78% 올랐다.

테슬라는 최근 주가 하락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4.72% 뛰었다. GM은 이날 공개한 전기 승합차를 올해 말 출시할 것이란 발표에 6.24% 급등했다. 포드 5.16% 동반 상승했다.

에너지 기업인 엑슨모빌와 인프라 산업을 이끄는 캐터필라는 인플레이션 기대로 각각 2.22%, 1.90% 강세를 보였다. 인텔은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1에서 새로운 칩을 발표하자 3.30% 상승했다. 인텔 칩을 생산하는 대만 TSMC도 0.33% 소폭 올랐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