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분석
NH투자증권(11,550 +0.43%)은 12일 휴젤(198,700 -2.07%)에 대해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중국 수출 개시로 고성장이 전망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25만원에서 26만5000원으로 올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나관준 연구원은 "지난달 둘째주 50억원 규모의 초도물량 공급을 완료했다"며 "12월 말 초도물량보다 큰 규모의 중국 추가 수주도 완료했다"고 말했다. 올 1분기 두번째 물량의 공급을 예상했다.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는 오는 3~4월 중국에서 정식 출시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레티보의 1분기 미국 품목허가 신청, 올 하반기 유럽 승인 등 다수의 상승동력이 있다는 판단이다.

지난 4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4% 증가한 613억원, 영업이익은 37.1% 늘어난 240억원으로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으로 봤다. 수익성 높은 톡신의 수출 확대로 3분기에 이어 우수한 영업이익률을 달성할 것으로 기댔다.

나 연구원은 "경쟁사 관련 반사이익 효과가 지속되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영향을 상쇄할 것"이라며 "사상 최대의 톡신 분기 내수 매출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수출도 중국 물량이 반영돼 성장할 것으로 추정했다.
"휴젤, 中 수출 개시로 고성장 전망…목표가↑"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