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중국 주식에 눈 돌려야 할 세 가지 이유

(1) 저평가된 中증시
(2) 세계최대 내수 시장
(3) 첨단산업의 메카
직장인 A씨는 작년 국내 주식으로 큰 재미를 못 봤다. 보수적 스타일 때문에 성장주 랠리에 올라타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짭짤한 수익을 올리고 있다. 지난달 투자한 중국 주식이 급등하고 있기 때문이다. A씨는 저평가된 친환경주와 5세대(5G) 이동통신 관련주를 찾다가 중국으로 눈을 돌리게 됐다. 금풍과기, 선난써키트 등 네 개 종목에 총 1000만원을 투자했다. 한 달 만에 25%가 넘는 수익을 올리고 있다.

작년 세계 각국의 주가가 급등했다. 국내 투자자는 한국과 미국에서 재미를 봤다. 중국은 상대적으로 관심받지 못했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A씨처럼 중국으로 눈을 돌려야 할 때라는 의견이 나온다. 중국의 내수 시장은 계속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픽=신택수 기자 shinjark@hankyung.com

그래픽=신택수 기자 shinjark@hankyung.com

미국에 집중된 직구
지난해 국내 투자자는 해외에서 21조5495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했다. 이 중 19조4025억원이 미국 주식이다. 중국 주식(홍콩 포함) 순매수는 2조1084억원에 그쳤다. 작년 순매수 ‘톱50’에 들어간 중국 주식은 네 개에 불과했다.

전문가들이 2021년 중국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가장 큰 이유는 내수 시장의 확대다. 중국은 세계 최대 내수 시장을 갖고 있다.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 내수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또 첨단산업은 급성장 중이다. 세계에서 2019년 신규 등록된 유니콘 기업의 41.7%(206개사)가 중국일 정도다. 주가는 크게 오르지 않았다. 상하이종합지수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5.8배 수준이다. 미국(23배)의 3분의 2 수준이다. 홍콩증시 PER도 17.3배로, 세계 평균(19.8배)을 밑돌고 있다.

김대영 KB자산운용 글로벌운용본부 이사는 “중국은 소비 파워, 정책적 지원, 인적 자원을 모두 갖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이라며 “빕스와 아웃백 등 고급 프랜차이즈가 생겨나던 1990년대 후반 한국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내수 시장 1.4경원 전망
작년 중국 증시는 음식, 주류, 면세 등 내수주가 주도했다. 프리미엄 소비가 증가하면서 가전, 의류, 화장품산업도 급성장했다. 올해도 이런 흐름은 계속될 전망이다. 미·중 무역 갈등으로 정부가 전략적으로 내수를 키우고 있고, 중산층 증가로 소비성향도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증권은 중국 내수 시장이 연평균 6% 성장해 2030년 규모 13조달러(약 1경4196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나금융투자는 덜 오른 내수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중국 최대 TV 제조사인 TCL과 1위 영화관 체인 완다시네마가 대표적이다. 최근 6개월 TCL 주가(7일 종가 기준)는 7% 오르는 데 그쳤다. 같은 기간 60% 오른 메이디 등 다른 가전 업체에 비해 상승 여력이 크다는 분석이다. 완다시네마는 코로나19로 타격받았지만 회복 중이다. 중국 1위 주방가구 업체 오파인홈도 추천 종목에 들었다.

씨티증권은 2021년 중국 소비재 ‘톱픽’으로 멍뉴우유(유제품), 화룬맥주(주류), 차이나페이흐(분유), 귀주모태주(백주), 탑스포츠(운동용품점), 리닝(운동용품 제조), 얌차이나(식당), 프로야(화장품)를 꼽았다. 이 가운데 탑스포츠와 리닝은 대기질 개선과 여가시간 증가로 장기적 성장이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반도체·5G 장비도 유망
미국이 제재 대상으로 꼽은 반도체도 전망이 밝다는 분석이다. 급락하던 주가는 최근 상승세로 전환했다. 중국 정부가 반도체 국산화를 핵심 정책으로 삼고 있어 성장성이 유효하다는 전망 때문이다. DB금융투자에 따르면 중국 기업들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5%로 대외 의존도가 높다. 중국이 5개년 계획(2021~2025년) 중점 과제로 기술 자립화를 내건 이유다.

하나금융투자는 중국 1위 반도체 파운드리 업체 SMIC와 반도체 장비 1위 베이팡화창을 추천했다. SMIC는 지난달 28일부터 주가가 급등 중이다. 전기차, 5G 관련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가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코로나19로 부진했던 5G 관련주도 주목받고 있다. 중국 정부는 올해 60만 개 이상의 5G 기지국을 설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대표 종목은 ZTE와 선난써키트다.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주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풍력발전 관련주로는 중국 1위 풍력터빈 제조사 금풍과기와 아시아 최대 풍력발전 개발사 용원전력이 거론된다. 태양광 관련주는 신의광능, 플랫글래스, 융기실리콘 등이다. 다만 최근 급등은 부담이다.
빅테크 대신 뉴플랫폼?
작년에는 한국에도 친숙한 알리바바, 텐센트 등 빅테크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하지만 올해는 빅테크에 대한 규제가 강해지면서 뉴플랫폼이 유망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이 중 알리바바 규제로 반사이익이 기대되는 JD닷컴, 핀둬둬(PDD), 다다 넥서스 등이 유망하다는 분석이다. 그동안 알리바바는 자사 쇼핑몰인 티몰이나 타오바오에 입점하는 업체에 경쟁사 입점을 막아 왔는데, 최근 정부는 이런 ‘양자택일’ 행위를 금지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음식료 배달 플랫폼 다다 넥서스를 추천하고 있다. 중국 점유율 21%로 알리바바 신선식품 배송 업체 ‘허마’와 경쟁하고 있다. 나스닥에 상장돼 있다. JD닷컴이 최대주주로 47.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고, 미국 월마트(지분율 10.7%)도 투자하고 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