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유튜브 ‘머니톡’에 출연한 김한진 KTB투자증권 수석 연구위원과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증시가 단기간에 가파르게 올라 작은 돌발변수에도 조정을 받을 수 있다”며 신중한 투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예를 들어 미국 중앙은행(Fed)이 ‘금리인상’의 ㄱ자만 꺼내도 시장이 반응할 수 있다”는 게 김 연구위원의 설명이다.
"돌발 악재 조만간 터진다…그때 싸게 주식 사자" [머니톡]

두 사람은 그러나 “한국 증시는 중·장기적으로 우상향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지금은 코스피 4000, 5000으로 가능 중간 과정에 불과하다”는 게 이들의 견해다.

송종현 논설위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