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REUTERS

사진=REUTERS

정유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간밤 국제유가가 급등하면서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가 커져서다.

6일 오전 10시15분 기준 S-Oil(79,100 -1.00%)은 전날보다 5.23% (3790원) 오른 7만4500원에 기록 중이다. SK이노베이션(278,000 +0.54%)은 6.56%(1만6000원) 오른 26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간밤 국제유가는 OPEC+(석유수출국기구인 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 회담에서 사우디가 2월부터 두 달 간 하루 100만배럴을 추가 감산하겠다고 발표하자 급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4.9%(2.31달러) 급등한 49.9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2월 이후 처음으로 장중 50달러선을 넘기도 했다.

증권사들은 국제유가가 배럴당 55달러까지 오르면서 국내 정유사들의 재고평가이익이 1000억원가량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