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FP

사진=AFP

영국이 유럽연합(EU)과 결별하면서 런던 증시에서 거래되던 EU 주식 60억유로(약 8조원)어치가 빠져나갔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5일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독일 도이체방크, 프랑스 석유메이저 토탈, 스페인 은행 산탄데르 등 EU 기업들의 주식이 새해 첫 거래일인 지난 4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프랑스 파리, 스페인 마드리드 등의 증권거래소로 옮겨졌다. 런던에서 EU 국가들로 이동한 60억유로 상당의 주식은 이날 유럽 거래소 전체 거래액의 6분의1 수준이라고 FT는 전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유럽, 터코이스, 아퀴스 거래소 등 유로화로 가격이 책정된 주식들을 거래하던 런던 내 거래소들은 이미 지난해 말 이전에 EU 지역에 새 거래소 설치를 마무리했다. CBOE 유럽은 런던에서 거래가 이뤄졌던 유로 표시 주식 중 90%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거래소로 옮겨졌다고 발표했다.

런던증권거래소(LSE)가 경영권을 갖고 있는 터코이스도 유로 표시 주식 대부분을 암스테르담으로 옮겼다. 아퀴스 역시 비슷한 조치를 했다. 영국 정부는 많은 주식이 EU 국가들로 이동하면서 막대한 세금 수입을 잃게 됐다고 FT는 설명했다. 앞으로 기업들이 런던 증시 대신 EU 지역에서 상장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영국 증권시장의 타격은 더욱 심해질 전망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