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출신
메디톡스, 신설 윤리경영본부 총괄에 이두식 부사장 영입

메디톡스(190,200 -2.11%)는 대검 수사기획관,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 등을 역임한 이두식 부사장(사진)을 새롭게 신설되는 윤리경영본부 총괄 직책으로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신임 부사장은 사법연수원 21기를 수료하고, 1992년 서울중앙지검 검사를 시작으로 24년간 대검찰청 수사기획관 및 형사정책단장, 울산·광주지검 차장, 서울중앙지검 부장 등을 역임했다. 특수 수사통으로 저축은행 사건, 세월호 사건, 기술유출 사건 등 대형 금융 및 지적재산권 사건 등을 맡았다는 설명이다. 또 법무부 초대 상사법무과장으로 기업·경제·무역 관련 법령 개정 및 제도개선, 경제부처 법령자문 등을 담당했다.

메디톡스는 준법 및 윤리 경영 시스템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세우고, 이 부사장이 총괄 직책을 맡는 윤리경영본부를 신설했다. 이 부사장은 보툴리눔 균주 도용 소송 등 현재 진행 중인 여러 소송의 진행 과정에도 전문 역량을 발휘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2021년은 메디톡스가 투명하고 신뢰받는 기업으로 재도약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이두식 부사장이 준법·윤리경영 시스템을 글로벌 수준으로 강화하고, 각종 소송의 빠른 종결에도 전문가 역량을 발휘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