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은 -5.8% 시총 감소
지난해 한국 증시의 시가총액 증가율이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

지난해 한국 증시의 시가총액 증가율이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

지난해 한국 증시의 시가총액 증가율이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블룸버그가 지난해 12월 30일 달러화 기준 주요 86개국 증시의 시가총액을 집계한 결과, 총 102조9550억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말보다 18.4% 늘어난 규모다.

이 가운데 한국 증시의 시총은 2조982억달러(약 3239조9430억원)로 같은 기간 45.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 증시의 시총 증가율은 86개국 중 6번째로, G20 국가들 가운데서는 중국에 이어 두번째로 높았다. 중국의 시총은 10조7084억달러로 이 기간 45.9% 증가했다.

증가율 상위 4개국은 모두 증시 규모가 작은 나라들로, 1위는 슬로베니아(167.6%)였으며 짐바브웨(124.4%), 룩셈부르크(70.0%), 사이프러스(46.1%) 등이 뒤를 이었다.

G20 국가 증시 가운데 미국은 시가총액이 42조5203억달러로 23.7% 늘었으며 독일(10.5%), 프랑스(9.3%), 일본(8.5%) 등도 증가세를 보였다. 하지만 영국(-5.8%)의 시총은 감소했다.

86개국 중 서인도제도의 바베이도스는 시총이 95.3%나 쪼그라들어 가장 저조한 성적을 냈고, 베네수엘라(-63.1%)도 그다음으로 부진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