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글로벌 주식시장이 내년 1월 5일에 치러질 미국 조지아주 상원 선거에 주목하고 있다. 조지아주 상원 투표 결과에 따라 공화당이 상원을 차지할 지, 민주당이 백악관과 상·하원을 모두 차지할 지가 결정되기 때문이다. 11월 대선 이후 공화당의 승리를 반영해 움직여온 시장도 선거 결과에 따라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코로나 백신, 금리 상승과 함께 조지아주 선거를 “주식시장에 대한 낙관적 전망을 가로막는 하방 위험”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정치적 불확실성이 증시 변동성을 높이는 것이 가장 큰 우려요인이다. 11월 대선 직후 시장은 '퍼플웨이브'(대통령과 하원은 민주당이, 상원은 공화당이 차지하는 현상)에 따라 기술주 강세, 국채금리 하락의 움직임을 보였지만 민주당이 백악관과 상·하원을 모두 장악하는 '블루웨이브'가 나타날 경우 지금과는 상반된 흐름이 펼쳐질 것으로 관측된다. 안소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블루웨이브가 주식시장에 반드시 나쁘다고 할 수는 없다”면서도 “코로나19에 대응할 미국 내 대규모 부양책이 시급한 만큼 정치 불확실성 자체가 시장 변동성을 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주식시장이 美 조지아주 상원 선거에 주목하는 이유

시장은 공화당의 승리를 점치고 있지만 민주당 승리를 예상하는 의견도 적지 않다. 선거 결과가 공식적으로 공표되는 1월 22일까지 불확실성이 계속될 수 있는 것이다.

조지아주 상원 선거에 관계없이 친환경 테마는 유망하다는 분석이 이어진다. 김성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공화당원의 절반 가량이 온실가스 축소 정책에 찬성하기 때문에 규모는 줄겠지만 친환경 투자는 진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민주당이 상원을 차지할 경우 인프라 투자에 따라 경기민감주의 강세가 이어지는 반면 대형 기술기업 규제 강화, 증세 등으로 기술주 상승세는 둔화될 전망이다.
주식시장이 美 조지아주 상원 선거에 주목하는 이유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