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자사주' 처분에 공지
이번 주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허가 신청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셀트리온(269,500 -0.37%)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에 대한 허가 신청을 앞두고 임직원들에게 주식 거래 금지령을 내렸다. 치료제 관련 취득 정보를 통한 주식 거래가 법적 문제가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28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전날 임직원들에게 문자와 이메일 등으로 셀트리온그룹 상장 3사(셀트리온·셀트리온헬스케어(114,300 +0.44%)·셀트리온제약(132,600 +0.30%))의 주식 거래를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거래 금지는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허가 전까다.

셀트리온은 공지에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로 회사 임직원의 주식 매매는 사회적 관심은 물론 개인의 법적 책임까지 문제 될 수 있다"며 "제품 허가 시까지 모든 임직원 및 그 가족의 셀트리온그룹 상장사 주식 거래를 금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치료제 관련 취득한 정보의 내부 공유와 외부 전달 행위도 절대 금지하오니 유의하기를 바란다"며 "부득이하게 주식을 매매해야 할 경우 반드시 거래 전 IR 담당 부서로 연락해달라"고 강조했다.

최근 일부 셀트리온그룹 임원들이 보유 중인 셀트리온 주식 일부를 처분하면서 논란이 됐다. 셀트리온은 지난달부터 이달까지 임원 및 친인척 8명이 3만여주의 주식을 매도했다고 지난 24일 공시했다

유헌영 셀트리온홀딩스 부회장은 지난 9일부터 이틀간 5000주씩을 장내에서 매도해 1만주를 팔았다. 이경민 셀트리온 의약품안전담당장도 두 차례에 걸쳐 7078주를 매도했다.

셀트리온은 임직원의 주식 매도는 개인의 선택이라 알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개발해 임상 2상 환자 모집과 투약을 완료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허가 신청을 준비하는 중이다. 임상 2상 결과를 바탕으로 연내 허가 신청을 진행한다는 게 셀트리온의 입장이다.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허가는 이번주 식약처에 신청될 것으로 보인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