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31일 증권·파생상품시장과 외환시장이 휴장한다.

한국거래소와 서울외환시장협의회는 2020년 마지막 날인 12월 31일은 휴장일로 지정해 증권·파생·외환시장은 운영되지 않는다고 24일 발표했다. 오는 31일은 결제일에서도 제외된다. 증권·파생·외환시장의 내년 첫 영업일인 다음 달 4일에는 개장 시간이 오전 9시에서 오전 10시로 미뤄진다. 마감 시간은 오후 3시 30분으로 종전과 같다. 장외파생상품 CCP청산의 경우 연말 휴장일 없이 정상 운영된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