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산당 호된 질책…이후 국유화 제안
中당국, 역대 최대 IPO까지 좌절시켜

WSJ "시진핑 밉보이면 장기 징역형도"
마윈 알리바바그룹 창업자. 로이터연합뉴스

마윈 알리바바그룹 창업자.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최대 기업 알리바바그룹을 일군 굴지의 기업가 마윈(56)이 중국 공산당의 압력에 못 이겨 기업 지분을 넘기겠다고 제안했다. 중국 정부는 마윈의 제안을 받아들일 지 여부를 아직 확정하지 못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윈 창업자는 지난달 2일 중국 인민은행과 증권감독관리위원회 등 4개 금융당국 기관에 소환돼 호된 질책을 받은 후 이런 제안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마윈은 지난 10월 24일 상하이에서 열린 와이탄 금융서밋 연설에서 “중국의 금융당국이 위험 방지를 앞세워 지나치게 보수적인 감독 정책을 취하고 있다”고 이례적으로 비판했다.

이후 마윈은 중국 당국에 불려가 공산당 고위 관계자 등과 ‘면담’을 가졌다. 이 면담 과정에서 어떤 얘기가 오갔는지 알려지지 않았으나, 마윈에 대해 상당한 질책이 있었을 것이란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마윈이 오랫동안 준비해온 앤트그룹 상장은 당초 지난달 3일로 예정돼 있었으나 돌연 연기됐다.

WSJ는 “마윈이 중국 당국에 소환됐을 때 국가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할 준비가 돼 있다. 상장 예정인 앤트그룹 지분 일부를 중국 정부에 넘기겠다. 플랫폼을 가져가도 된다.”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앤트그룹 지분을 넘겨 일부 국유화도 가능하도록 돕겠다는 제안이다.

이와 관련 앤트그룹 대변인은 “지분 제안 등은 내부 기밀이어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답했다.

중국 정부는 마윈의 제안을 받아들일지 여부를 아직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앤트그룹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이자 세계에서 시총이 7번째로 큰 알리바바그룹의 핀테크 계열사다. 알리바바는 지난달 초 홍콩과 상하이 증시에 동시 상장해 역대 최대인 340억달러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연합뉴스

중국 당국에 밉보인 앤트그룹은 상장 연기에 이어 이달 18일부터 온라인 플랫폼 알리페이를 통한 은행 예금 서비스마저 중단됐다. 중국 당국이 온라인 금융 규제를 갑자기 강화한 탓이다.

시진핑의 중국 공산당은 미운 털이 박힌 기업들을 가차없이 쳐내 왔다는 게 WSJ의 지적이다. 부동산 기업 다롄그룹, 안방보험그룹, HNA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기업은 당국의 자산 매각 명령을 받고 국유화됐거나, 창업자가 18년 이상의 장기 징역형에 처해졌다.

베이징 당국의 한 관계자는 WSJ 인터뷰에서 “앤트그룹을 일부분이라도 국유화할 가능성이 아직 남아있다”고 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