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시장 활력 불어넣은 다크호스들

첫 '1000억원 펀드' 등장

최소 투자금 1000원까지 낮춰
100만명 펀드 가입자 유치
개인 소액 펀드판매시장 되살려
카카오 계열 카카오페이증권이 전속 판매하는 5개 펀드 가운데 첫 ‘1000억원 펀드’가 등장했다. 카카오페이증권 영업 개시 및 펀드 판매 이후 10개월 만에 이뤄낸 성과다. 카카오의 증권업 진출 당시 펀드 판매 중심의 사업모델에 의구심을 품었던 증권업계에선 “전멸한 줄 알았던 개인투자자의 펀드 투자 수요를 되살리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카카오페이證 '펀드 실험' 통했다

펀드정보회사 제로인에 따르면 키움투자자산운용의 ‘키움똑똑한4차산업혁명ETF분할매수 펀드’는 10일 기준으로 순자산 1027억원, 설정액 795억원을 기록했다. 이 펀드는 카카오페이증권을 통해서만 판매됐으며, 설정 시점은 1월이지만 실질적인 판매는 2월부터 시작됐다. 머니마켓펀드(MMF) 등 채권형 펀드를 제외하고 올해 설정된 국내 공모펀드 가운데 아홉 번째로 많은 설정액을 기록했다. 똑똑한4차산업혁명 펀드를 비롯해 카카오페이증권이 단독 판매를 맡은 5개 펀드의 설정액은 이날 기준 1197억원으로 집계됐다.

증권업계에서는 카카오페이증권이 개인 대상 소액 펀드 판매 시장을 되살렸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그동안 국내 증권사 및 자산운용사들의 펀드 영업은 주로 기관투자가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공모펀드의 수익률이 수년째 부진을 면치 못하자 개인들이 스스로 선택을 내리는 직접투자로 선회해 리테일 시장이 위축됐기 때문이다.

카카오는 펀드 판매의 프레임을 ‘부자들을 위한 고액 재테크’에서 ‘소액으로 나눠 넣는 소소한 투자’로 바꾸는 데 주력했다. 펀드 가입 단위를 1000원까지 낮추고, 거스름돈을 모아 펀드에 가입하면 혜택을 주는 ‘알 모으기’ 등 마케팅을 기획했다. 이를 통해 100만 명의 펀드가입자를 유치하고, 한 달에만 800만 건의 투자가 이뤄지는 등 펀드 투자의 대중화에 성공했다는 것이 카카오페이증권 측 설명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을 통해 펀드를 판매하는 한 자산운용사 마케팅 담당자는 “카카오가 이렇게까지 적극적으로 가입자 유치에 나설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내 투자자들의 트렌드에 맞는 적절한 펀드 설정도 흥행에 기여했다. 똑똑한4차산업혁명ETF분할매수 펀드는 키움투자자산운용이 보수는 최소화하면서,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 투자하려는 개인 수요를 공략하기 위해 개별 종목이 아니라 상장지수펀드(ETF)에 투자하는 EMP(ETF Managed Portfolio) 펀드로 준비한 상품이다.

카카오가 개인을 상대로 한 공모펀드 판매를 흥행시키면서 시장의 시선은 후속 주자인 토스증권으로 향한다. 카카오에 이어 국내 핀테크 기업 가운데 두 번째로 증권업에 진출하는 토스는 금융상품 판매 위주의 카카오와 달리, 리테일 브로커리지(위탁매매)를 사업의 핵심으로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