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코로나 확산 등 변수"
금융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를 앞두고 투자자에게 주의를 촉구하고 나섰다. 백신 접종 효과가 언제 얼마나 나타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섣부른 낙관론은 자산가격 거품을 불러올 수 있다고 본 것이다.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9일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국제통화기금(IMF) 등이 실물경제와 괴리된 자산가격 상승의 위험성을 지적했다”며 “고수익·고위험 자산일수록 코로나19 재확산 등 외부 변수에 따라 가격 변동성이 급격히 확대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미국과 영국 등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경제활동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지만 이달 백신 접종을 개시하는 미국에서도 내년 5월 이후에나 집단면역 효과가 나타나는 만큼 지나친 낙관론은 경계해야 한다는 의미다.

금융위는 코스피지수가 사상 최초로 2700선을 넘어선 점에 대해서 코로나19에 대한 안정적 대응 및 기업실적 호조, 원화 강세, 반도체 경기회복 등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