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피메드와 공동 개발
암세포 발현 수용체 표적형 Innate Cell Engager(ICE)의 작용 기전.

암세포 발현 수용체 표적형 Innate Cell Engager(ICE)의 작용 기전.

엔케이맥스(14,650 +0.69%)는 아피메드와 공동 개발하는 '표적형 NK면역항암제'의 미국 임상1·2a상 사전 회의(Pre-IND meeting)를 미 식품의약국(FDA)와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엔케이맥스는 내년 2월 임상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번 임상은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EGFR) 양성 고형암을 대상으로 한다. 면역항암제 'SNK01'과 EGFR 표적형 이중항체인 'AFM24'를 병용투여하는 방식이다.

AFM24는 다수의 암세포에서 발현되는 EGFR과 자연살해(NK)세포 사이의 연결고리가 돼, 면역세포의 암 살상효과를 유도하는 이중항체다. 이번 이중항체 기술은 로슈의 계열사인 제넨텍에 5조5000억원 규모로 기술이전됐다.

폴 송 엔케이맥스 아메리카 부사장은 "암 환자의 NK세포는 이중항체와의 결합도 및 암 살상효과가 낮아 그간 AFM24 단독투여는 치료 효과가 크지 않았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넨텍은 고활성 NK세포를 찾았고, 엔케이맥스와의 협력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6월 물질이전계약(MTA)를 맺고 슈퍼NK·AFM24 병용요법을 실험(In-vitro test)한 결과, 슈퍼NK는 AFM24와 결합도가 우수했으며 암세포 인지 및 살상효과가 크게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동종 슈퍼NK의 암 살상능력이 증가된 점이 매우 고무적"이라고 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