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MG그룹 폴 갬블스 창업자 경보 발령
"경제 재봉쇄해도 비대면 활성화 안돼"
고배당·저유동성주 유망.."금·국채·달러도"
“정보기술(IT)주와 비필수 소비재주 주가가 너무 올랐다. 일단 피하라.”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의 투자 전문가가 그동안 급등해온 IT주 등에 대해 경보를 발령했다. 투자자문사인 MBMG그룹의 폴 갬블스 공동 창업자는 지난 4일 CNBC에 출연해 “IT주와 비필수 소비재 주식이 엄청나게 비싸다”며 “더 오르는 데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필수 소비재(consumer discretionary)는 생존과 직결되지 않는 상품들로, 가전제품이나 자동차, 엔터테인먼트 용품 등이 해당한다. 반대로 식음료 등은 필수 소비재로 꼽힌다.

갬블스 창업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비대면 경제 바람을 타고 IT와 비필수 소비재 주가가 급등했다고 설명했다. 원격으로 일하면서 집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이들이 급증해서다.

올 3월 이후 MSCI 세계비필수소비재주가지수는 85% 뛰었고, MSCI 세계IT주가지수 역시 75% 이상 올랐다.

갬블스 창업자는 “향후 수 개월 간 경제 봉쇄 조치가 또 이어질 경우 과거처럼 비대면 경제가 활황을 보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 백신 소식이 나왔을 뿐인데 모든 게 완벽해졌을 때의 주가 수준이 이미 형성돼 있다”며 “완벽하지 않다는 게 확인됐을 때 엄청난 주가 하락을 경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갬블스 창업자는 “오히려 고배당·저유동성 기업들의 주가가 올 들어 하락했다”며 이런 주식이 유망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전기·수도·가스 등 유틸리티와 부동산, 필수 소비재 등이 대표적인 고배당·저유동성 종목이란 게 그의 설명이다.

MBMG는 이달엔 금과 금 채굴기업, 장기 미국 국채, 미국 달러 등이 강세를 띌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