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한국 지방자치단체 회계대상 - 대상
서울시, '알기 쉬운 결산서' 6년째 제공…복잡한 회계정보 한눈에 '쏙'

서울시가 ‘한국 지방자치단체 회계대상’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에서 서울시는 국내 243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회계 분야에서 가장 뛰어난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회계 인프라 구축, 회계 재정 정보의 신뢰성과 유용성, 회계재정관리의 건전성, 회계정보 공시의 적시성 등 모든 부문에서 골고루 좋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복잡한 회계 정보를 한눈에 보기 쉽도록 제공해 시민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다.

서울시, '알기 쉬운 결산서' 6년째 제공…복잡한 회계정보 한눈에 '쏙'

대표적으로 지난 7월 발간한 ‘2019 알기 쉬운 서울시 결산’이 모범사례로 꼽힌다. 서울시는 한 해 동안의 서울시 살림살이 결과인 회계연도 결산서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재구성해 매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올해 발표한 결산 자료에는 △서울 자전거 따릉이(2019년 예산 327억원, 결산 306억원) △공공와이파이사업(예산 47억원, 결산 43억원) △역세권 2030 청년주택 사업(예산 1898억원, 결산 1702억원) △미세먼지연구소 설립(예산 276억원, 결산 212억원) 등이 포함돼 있다. 지난해 수행한 주요 시정 사업 중 예산을 초과해서 집행한 사례는 한 건도 없었다.

서울시, '알기 쉬운 결산서' 6년째 제공…복잡한 회계정보 한눈에 '쏙'

서울시는 세입과 세출 세부 내역도 자세히 공개하고 있다. 2019회계연도 세입은 41조6748억원으로 예산현액 40조948억원의 3.9%인 1조5800억원이 초과 징수됐다. 가장 비중이 높은 것은 시민이 납부하는 지방세(20조4581억원)였고 보전 수입 및 내부거래, 국고보조금, 세외수입 순이었다. 서울시는 부동산 매매가격 상승 등에 따른 취득세(1조3170억원), 근로자 임금 상승에 따른 지방소득세(5673억원), 그 외 재산세·지방소비세 등(3525억원)의 초과 징수로 세입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내역은 이미지와 차트로 한눈에 보기 쉽게 표현했다. 의미를 파악하기 어려운 재정 정보와 통계를 시민의 눈높이에서 제공하려고 노력한 점이 다른 지자체에 비해 월등하다고 인정받았다.

서울시는 다른 지자체들보다 이른 2014회계연도부터 알기 쉬운 결산서를 작성해 공시했다. 7~8월 두 달 동안 홈페이지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는 시민참여결산도 지난해부터 도입해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

서울시는 회계 인프라 구축 부문과 회계 재정 정보의 신뢰성 부문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시는 5명의 회계담당자를 배정했으며 결산총괄전문관, 자금회계결산전문관 각각 1명을 두고 있다. 이들의 평균 근속연수는 2.2년으로 다른 지자체에 비해 장기 근속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사진)은 “서울시는 2019회계연도 결산검사 시정권고사항 조치 방향을 마련하고 서울시와 교육청 결산토론회를 개최하며 회계 비효율성 개선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서울시, '알기 쉬운 결산서' 6년째 제공…복잡한 회계정보 한눈에 '쏙'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