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美 호텔 소송전 승소…안방보험서 7000억 돌려받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미국 호텔 계약을 두고 중국 다자보험(舊 안방보험)과 벌인 법정다툼에서 최종 승소했다. 이번 판결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약 7000억원의 계약금을 돌려받게 된다.

1일 외신 및 업계에 따르면 미국 델라웨어주 형평법원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중국 안방보험이 샌프란시스코의 웨스틴, 로위스 산타모니카 등의 호텔 운영을 매매계약 조건대로 운영하지 않았다"며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손을 들어줬다.

앞서 안방보험은 미국 15개 호텔 인수 계약을 이행하라고 미래에셋자산운용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미래에셋 측은 계약금 반환과 관련해 맞소송에 나섰다. 이를 위해 국제분쟁 전문 로펌인 피터앤김과 미국 최대 소송 전문 로펌인 퀸 엠마뉴엘을 선임하기도 했다.

미래에셋은 지난해 안방보험과 58억달러 규모 호텔 매매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지난 5월 안방보험이 15개 호텔에 대한 완전한 소유권을 입증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계약을 해지했다. 안방보험은 그 직전인 4월 27일 미래에셋을 상대로 계약 이행 소송을 걸었다. 미래에셋은 매매 계약이 정당하게 해지됐고 오히려 안방보험이 계약금 5억8000만달러(약 7000억원)를 반환해야 한다고 맞섰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