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밤 뉴욕증시가 하락했다. 지난 한 달간 기록적으로 상승한 데 대한 부담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30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1.73포인트(0.91%) 하락한 29,638.6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72포인트(0.46%) 내린 3621.63에, 나스닥 지수는 7.11포인트(0.06%) 하락한 12,198.74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날 하락에도 11월에 약 11.8% 올라 1987년 1월 이후 약 33년 만에 가장 큰 월간 상승률을 기록했다. S&P500 지수는 약 10.8%, 나스닥도 11.8%가량 올랐다. 두 지수는 지난 4월 이후 가장 큰 폭 상승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지난 11월에는 긍정적인 백신 소식에 대규모 매수세가 몰리며 강세를 보였으나 오늘은 경기 민감주를 중심으로 매물이 출회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특히 항공, 은행, 에너지 등에 대한 투자의견 하향 조정이 발표된 점이 관련 기업들의 하락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이날 모더나는 새로운 데이터를 통해 백신 효과가 94% 이상이라며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발표하자 20.24% 급등했다.

이는 화이자(2.90%), 바이오엔텍(12.96%), 노바벡스(10.99%) 등 여타 백신 후보물질 개발 업체들의 강세를 이끌었다.

애플은 아이폰 12 초기 판매량이 예상을 크게 상회했다는 점을 기반으로 투자의견이 상향 조정된 데 따라 2.11% 상승했다.

니콜라는 GM이 지분 인수를 포기하고 기술만 제공한다고 바표하자 26.92% 급락했다. 테슬라는 폭스바겐의 소형 전기차 발표와 미국 규제기관이 차량에 대한 조사 발표로 3.10% 하락했다.

이는 아마존(-0.85%), 알파벳(-1.83%), 페이스북(-0.30%), MS(-0.54%) 등 대형 기술주에 대한 독점 금지 이슈를 자극했는데 하원 독점금지 위원회가 관련 검토를 완료했다는 소식까지 전해지자 약세를 보였다.

아메리칸 에어라인(-5.67%), 델타항공(-1.97%)은 밸류에이션 부담으로, JP모건(-2.76%), BOA(-2.86%)는 경기 위축 우려로 투자의견 하향 조정 소식이 전해지자 하락했다.

차은지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