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 배당주로 꼽히는 맥쿼리인프라가 신규 투자를 위한 주주 배정 유상증자 청약을 앞두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자산가치 증대에 따른 배당 수익을 감안했을 때 증자에 참여하는 게 유리하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맥쿼리인프라는 1일 0.46% 오른 1만850원에 마감했다. 맥쿼리인프라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주식시장이 급락하던 지난 3월 한때 9000원까지 다소 밀렸다가 1만원대를 회복해 유지하고 있다.

2006년 상장한 맥쿼리인프라는 국내 유일의 상장 공모 인프라펀드다. 시가총액은 약 3조8000억원에 달한다. 안정적인 배당수익을 원하는 투자자들 사이에 연 6% 이상 배당수익률(주당 배당금/주가)을 보장하는 종목으로 정평이 나 있다. 유료도로와 교량, 터널 등 인프라자산에 투자해 얻은 수익금을 주주들에게 분배금으로 배당한다.

맥쿼리인프라는 지난 10월29일 2500억원 규모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추진한다고 공시했다. 현재 총 발행주식수 대비 6.6%인 2314만주를 발행할 예정이다. 1차 발행가액은 할인율 2.5%를 적용해 주당 1만700원으로 결정됐다. 지난달 10일까지 주식을 보유한 주주들에 청약 자격(신주인수권)이 주어졌다. 청약은 오는 14~15일 가능하다.

맥쿼리인프라는 이번 증자로 마련한 자금을 부산항신항 제2배후도로(1107억원)와 동북선도시철도(827억원) 민간투자사업 등 신규 투자에 사용할 예정이다. 삼성증권은 이를 토대로 맥쿼리인프라의 순현재가치(NPV)가 증자에 따른 주식희석을 고려해도 주당 1만3000원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했다. 증자를 안 할 경우 적정가치는 1만2300원으로 산출됐다.

이경자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번 유상증자는 2개 자산에 대한 투자가 가능해졌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증자에 참여하는 주주들은 12월 단 한 달만 보유해도 4분기 배당(예상 시가배당률 3.3%)과 할인율(2.5%)을 감안해 5.8%의 수익을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청약을 원치 않는다면 신주인수권을 시장에 내다 팔면 된다. 현재 맥쿼리인프라 신주인수권 가격은 150원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신주인수권 거래 기간은 오는 4일까지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