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투자은행
바클레이즈 분석
코로나19로 올 한 해 글로벌 증시에선 석유·항공산업 대형주 추락이 이어졌다. 유럽 최대 석유회사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은 중국 전기차 제조업체 니오에 시가총액이 역전당했다. 하지만 경기 회복 기대가 커지면서 코로나19 타격이 컸던 업종이 내년 증시를 주도할 것이란 의견이 나온다.

26일(현지시간) 기준 유로스톡스50지수와 독일 DAX지수는 이달 들어 각각 18.68%, 14.87% 상승했다. 유럽 증시는 코로나19로 주요국 대비 회복력이 약했다가 최근 백신의 높은 임상효과가 연이어 발표되면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영국 투자은행 바클레이즈는 영국 최대 석유회사 BP(목표주가 63.7% 상향), 네덜란드 은행 ABN암로(50.6% 상향), 영국 통신회사 BT그룹(47.2% 상향)을 최선호주로 꼽으며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고 내다봤다. 백신 개발로 코로나19가 통제되면 그동안 눌려 있던 업종과 종목의 강한 반등이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세 기업 모두 최근 주가가 상승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작년 말의 60% 수준에 머물러 있다. 에마누엘 카우 바클레이즈 투자전략가는 “중앙은행과 정부는 경기 회복을 이끌 수 있는 실탄(현금)을 보유하고 있고, 기업의 영업이익 회복세 등을 감안할 때 (이 종목들을 향한) 억제된 수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바클레이즈는 보고서에서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을 5.4%로,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주가지수인 스톡스600 상승률을 13%로 제시했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