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 환산 기준으로 보면
2018년 고점 대비 4.2% 밑돌아

"25兆 투자 여력…더 오를 것"
코스피지수가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하지만 외국인 투자자의 눈으로 보면 아직 역사상 고점에 도달하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직전 최고점은 2018년 1월 29일이었다. 코스피지스 종가는 2598.19였다. 그러다 지난 23일 2602.59로 2년10개월 만에 고점을 갈아치웠다. 하지만 달러를 기준으로 보면 얘기가 달라진다. 2018년 원화가 더 강세였기 때문이다. 2018년 고점 당시 원·달러 환율은 1065원60전, 23일 환율은 1110원40전이다.

외국인 눈으로 본 코스피…"아직 고점 아냐"

현대차증권에 따르면 코스피지수를 달러로 환산할 경우 2018년 1월 29일이 여전히 고점이다. 환차익이 더 컸기 때문이다. 2018년 1월 29일 달러 기준 코스피지수는 145.5로 23일 기준 지수인 139.4보다 4.2% 높다. 코스피지수는 24일 2617.76으로 역사적 고점을 한 번 더 갈아치운 뒤 25일 2601.54로 소폭 조정됐다.

김중원 현대차증권 투자전략팀장은 “달러를 기준으로 투자하는 외국인들의 시선에서는 전고점까지 추가 상승 여력이 존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달러 약세 기조가 갑자기 바뀌지 않는 한 외국인 투자 자금은 꾸준히 한국으로 유입될 전망이다. 20조원 이상 투자 여력이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외국인 투자자의 유가증권시장 지분율은 36%로 추세선(37.4%)을 밑돈다”며 “추세선 수준의 지분율 회복을 가정하면 외국인 투자자는 현재 시가총액 기준 25조원가량을 추가 매수할 여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외국인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글로벌 경기가 회복되면서 꾸준히 유가증권시장 지분율을 늘려 왔다. 추세선은 2009년부터 외국인 지분율 증가 추이를 직선 우상향 그래프로 그린 것이다. 과거의 추세가 이어졌다면 외국인 투자자의 유가증권시장 지분율이 올해 37.4% 수준까지 올라왔어야 했는데, 코로나19 등의 변수로 그러지 못했다는 의미다. 외국인 투자자는 지난 5일 이후 순매수를 이어가다 이날 약 4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