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이 달라졌다?…'투자 대가' 장바구니 들여다보니

워런 버핏, 레이 달리오, 래리 핑크, 켄 피셔. 세계적인 ‘투자 대가’들이다. 분기말 이후 이들의 포트폴리오가 공개될 때마다 투자자들은 큰 관심을 보인다. 9월 나스닥지수를 중심으로 한 차례의 조정을 겪었던 올 3분기 주식시장에서 이들은 포트폴리오를 어떻게 구성했을까.
○워런 버핏, 레이 달리오 투자철학 변했나
교보증권은 25일 ‘3분기, 투자의 대가들은 무엇을 사고 팔았나’라는 리포트에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된 ‘13F(Form 13F)’ 보고서를 통해 대가들의 투자방식을 정리했다. SEC는 1억 달러 이상을 운용하는 헤지펀드나 자산운용사들이 분기말 이후 45일 이내에 의무적으로 보유 종목을 공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벅셔해서웨이와 레이 달리오가 최고투자책임자(CIO)로 있는 브릿지워터의 보유종목을 보면 두 사람이 기존의 투자방식에서 큰 변화를 준 것을 볼 수 있다.

버핏은 기존에 큰 관심을 보이지 않던 바이오주를 새로 사들였다. 애브비, 머크,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퀴브 등이다. 세 종목 각각 버핏 포트폴리오의 0.8%를 차지해 아마존(0.7%) 보다도 비중이 높다. 2011년 편입한 미국 투석전문기업 다비타까지 포함하면 버핏 포트폴리오의 비중 상위 20개 중 헬스케어 종목은 4개로, 종목수로만 따지면 금융(8개)에 이은 두 번째다.

공모주에 투자하지 않겠다던 버핏은 3분기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 스노우플레이크에 투자하며 시장에 충격을 주기도 했다. 3분기말 기준 벅셔 해서웨이가 보유한 스노우플레이크 주식은 약 약 15억달러어치다. 반면 20년 넘게 보유한 코스트코 주식은 전량 매도했다.

벅셔 해서웨이는 3분기에 직전분기 대비 금융 업종 비중을 32%에서 27.4%로, 필수소비재 업종은 15%에서 13.3%로 낮췄다. 정보기술(IT) 업종 비중은 44.2%에서 47.8%로, 건강관리 업종은 1.9%에서 4.1%로 크게 확대됐다.

워런 버핏이 달라졌다?…'투자 대가' 장바구니 들여다보니

약 170조원을 운용하는 브릿지워터의 포트폴리오에도 큰 변화가 일었다. 새로 매수한 종목만 130개다. 과거 포트폴리오 내 상장지수펀드(ETF)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지만 최근 개별 종목 투자 비중을 크게 높였다. 비중 1위였던 SPDR S&P500 ETF는 2분기 대비 비중이 10%포인트 가량 줄었다.

특이한 것은 채권의 대체재로 월마트, P&G, 코카콜라와 같은 필수소비재 기업을 선택했다는 점이다. 브릿지워터 포트폴리오 내에서 1% 미만이었던 필수소비재 업종 비중은 3분기 13.1%까지 증가했다. 문종진 교보증권 연구원은 “이들 기업은 주가순이익(EPS)과 배당금 증가세가 안정적이고 다른 주식 대비 변동성이 낮기 때문에 레이 달리오가 필수소비재 기업을 채권의 대안으로 판단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흥국 투자도 늘렸다. 아이셰어즈 MSCI 신흥국 ETF(EEM)를 추가로 사들였다.
○래리 핑크와 켄 피셔, 경기회복에 베팅
블랙록 자산운용의 대표이사(CEO)인 래리 핑크는 경기소비재에 베팅했다.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적용됐다는 분석이다. 아마존, 홈디포 등 경기소비재 투자비중은 10.8%에서 11.6%로 증가했다. 대형 기술기업에는 선별적으로 투자했다. 애플과 아마존의 비중은 늘리고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비중은 줄였다.

켄 피셔도 비슷하다. 켄 피셔가 3분기에 교체한 종목이 많지는 않다. 애플(0.9%포인트 증가)과 아마존(0.2%포인트)의 비중을 늘리는 대신 마이크로소프트와 알파벳은 비중을 축소했다. 경기소비재의 비중도 10.8%에서 11.3%로 높였다.
워런 버핏이 달라졌다?…'투자 대가' 장바구니 들여다보니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