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 보관 가능한 mRNA 백신 개발 중
아이진(12,700 +7.63%)은 '면역원성 조절물질 및 양이온성 리포좀을 포함하는 면역증강용 조성물'과 용도에 대한 미국 특허가 등록됐다고 24일 밝혔다.

아이진이 개발한 면역 조성물은 기존 리포폴리사카라이드 사용 시 문제가 됐던 독성이 감소된 면역원성 조절물질 및 양이온성 리포좀으로 구성돼 있다. 이를 통해 면역 상승 효과를 수반하고, 리포좀의 물리화학적인 불안전성이 개선되는 효과로 생산 운송 보관에 장점을 가진다는 설명이다.

이번 특허는 보건복지부의 감염병위기대응기술개발 과제 지원에 따라 연구됐다. 아이진이 현재 개발 중인 전령리보핵산(mRNA) 기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EG-COVID)과 호주에서 임상 1상 중인 대상포진 예방백신(EG-HZ)에 사용되는 기술이다.

이번 특허 대상 조성물은 운송 및 보관에 장점이 있다. 이를 적용한 mRNA 코로나19 예방 백신은 일반 냉장 온도에서도 보관이 가능하도록 개발 중이다.

아이진은 최근 양이온성 리포좀 시스템을 활용한 mRNA 코로나19 예방 백신의 면역원성을 확인했다. 또 이연제약(20,300 +0.25%)과 비임상 및 임상 시료와 상업용 대량 생산에 대해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아이진은 연내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더 많은 mRNA 염기서열분석(sequence)에 대한 실험을 수행해 더욱 효과 높은 항원 후보군을 도출할 계획이다. 비임상 시험을 수행하는 한편, 임상 시료를 확보한 뒤 내년 상반기에 임상 1상에 진입한다는 목표다.

대상포진 예방 백신의 1상은 모든 환자에게 투약을 완료하고 후속 관찰을 진행 중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긍정적인 임상 결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