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2일 코스닥 공모 청약
차세대 염기서열분석 기술로
백혈병·암 등 진단 플랫폼 구축
엔젠바이오 "내년 매출 136억…4배 확대"

다음달 코스닥시장에 입성하는 엔젠바이오가 올해의 네 배 규모인 내년 매출 목표를 내놨다.

최대출 엔젠바이오 대표(사진)는 2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33억원으로 예상되는 연 매출을 내년에는 136억원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기술특례로 상장하는 이 회사의 핵심 기술력은 차세대 염기서열분석(NGS) 기법이다. NGS는 유전체 조각의 염기서열을 데이터로 변환하는 기술이다. 최 대표는 “돌연변이가 나타나는 질병들도 정확히 진단하고 그에 맞는 치료제를 공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5년 설립된 이 회사는 KT 1호 사내 벤처기업으로 출발했다. 사내에 컴퓨터 공학 전문가들이 많다. 덕분에 생명공학(BT)과 정보기술(IT) 분야의 조합이 경쟁력을 이끌어냈다. BT와 IT가 결합한 정밀진단 플랫폼을 구축해 백혈병, 고형암 등을 진단하는 제품을 상용화했다. 서울아산병원, 서울대병원 등 16개 상급병원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최 대표는 “분석·해석·리포트 생산 등에 2~3일이 걸리던 일련의 진단 과정을 2시간 이내로 줄였다”고 소개했다.

이 회사는 국내외 제약사들과 함께 동반진단 제품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동반진단은 비싼 표적치료제나 면역치료제를 사용하기에 앞서 치료제 효과를 예측하는 기술이다. 최 대표는 “환자 입장에서는 비용을 줄이면서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고 제약사도 임상 성공률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엔 유럽, 동남아시아, 중동 등 19개 지역의 해외 대리점에 제품 공급 계약을 맺었다.

24일까지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 뒤 다음달 1~2일 일반청약을 받는다. 삼성증권이 상장을 주관한다.

김종우 기자 jong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