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도 증시 문 두드린다…"유니콘 스타트업 첫 사례"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내년 기업공개(IPO)에 나선다.

20일 야놀자에 따르면 IPO를 위한 대표 주관사로 미래에셋대우를, 공동 주관사로 삼성증권을 각각 선정했다.

이번 IPO 추진은 국내 유니콘 스타트업 가운데에서는 첫 사례라는 게 야놀자 측의 설명이다.

야놀자는 앱을 통해 국내·외 숙박은 물론, 레저·교통 등 여가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호텔 프랜차이즈 사업에 진출해 1만개 이상의 객실을 운영하고 있다.

야놀자는 사물인터넷·블록체인·인공지능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호텔 관리를 하는 클라우드 기반 PMS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