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온 자회사
코스온(5,280 0.00%)은 자회사 디자인셀이 이라크병원컨소시엄 한국이라크우호재단 한강연세병원과 이라크 헬스케어센터 설립 및 운영을 위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MOA를 통해 이라크병원컨소시엄은 헬스케어센터를 설립하고, 디자인셀은 연구 인력 양성 및 센터 운영 지원을 맡는다. 국내와 현지 유수 대학에 줄기세포 및 재생의학 교육 프로그램을 개설해 현지에서 활동할 연구원과 의료진을 양성할 계획이다.

또 현지에서 치료가 불가능한 난치병 환자와 국내에서 치료를 희망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메디투어(MEDI TOUR)'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디자인셀 관계자는 "이라크병원컨소시엄의 자심 마흐디 박사는 현지에서 의사협회 부회장 및 심장외과협회 회장을 역임했다"며 "다양한 의료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중동 지역에 대한 투자 및 협약 이행이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스온 관계자는 "이번 MOA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첫 걸음을 뗐다"며 "재생의학의 불모지인 중동에 K-바이오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했다.

코스온은 지난달 29일 바이오 신사업을 위해 디자인셀 지분 51.69%를 취득하기로 결정하며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했다. 줄기세포 연구기업 디자인셀은 치매 등 신경계 난치병뿐 아니라 녹내장과 관절염 등 다양한 질환에 적용 가능한 의약품 후보물질을 보유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