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이노엔 연구원 중심 항체신약 벤처
도입신약·자체 기술 기반 파이프라인 확장
아이엠바이오로직스는 HK이노엔(옛 CJ헬스케어)과 다중 면역활성 조절 기능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이중항체 신약후보물질 '옥스티마(OXTIMA·OX40L-TNFα Immune Modulating Antibody)'의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옥스티마는 'OX40L'과 'TNF-α'를 동시에 표적하는 이중항체 신약 후보다. 선천 및 후천 면역을 동시에 제어하는 개념이다. 회사 측은 류머티즘 관절염을 시작으로 다양한 자가면역질환으로 적응증(적용 질환)을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아이엠바이오는 옥스티마의 전세계 독점 실시권을 확보했다. 비임상을 앞두고 있고, 3년 이내에 글로벌 임상시험을 착수하는 것이 목표다.

아이엠바이오는 HK이노엔 출신 연구원을 중심으로 올 8월에 설립된 항체신약 연구개발 기업이다. 창업 직전 HK이노엔 바이오연구센터 센터장을 역임한 하경식 대표는 연구개발 뿐만 아니라 사업개발 및 영업을 두루 경험한 항체의약품 개발 전문가다.

하 대표는 "아이엠바이오는 옥스티마 등 외부 도입 항체 신약후보물질(파이프라인)과 자체 플랫폼 기술 기반의 면역항암 항체신약 등 크게 2개의 축을 바탕으로 혁신신약 연구개발을 추진할 것"이라며 "앞으로 5년 내 증시 상장(IPO)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