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증권, 내년 MTS 출시
플랫폼 힘으로 젊은 투자자 공략
내년 하반기부터 카카오페이증권을 통해 주식 거래를 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페이증권은 당초 주식 위탁매매(브로커리지) 시장 진출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지만 방향을 틀었다. 토스증권 출범, 카카오페이증권의 위탁매매 진출 등으로 젊은 투자자를 유치하기 위한 증권사 간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브로커리지 뛰어든 카카오…토스에 맞불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증권은 최근 코스콤과 원장 개발 계약을 맺고 내년 하반기 전용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선보일 준비에 들어갔다. 원장관리시스템이란 증권사가 가입자 계좌를 관리하고 매매 및 거래내역 등을 관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은 강력한 플랫폼을 갖추고 있다. 모회사 카카오페이의 가입자만 3500만 명이다. 잠재 고객층이 그만큼 두텁다는 의미다. 그동안 카카오페이증권이 ‘알모으기’ ‘동전모으기’ 등 결제(페이)와 투자(증권)를 연결한 서비스를 선보여 투자 습관이 형성된 고객을 확보한 것도 강점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서비스를 시작한 지 8개월 만에 250만 명 넘는 가입자를 모았고 이 중 펀드 투자자는 80만 명에 달한다.

그간 카카오페이증권은 위탁매매 시장 진출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만 답해왔다. 하지만 주식 직접 투자 흐름이 이어지자 방향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젊은 투자자를 노린 토스증권의 출범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4050 고객이 전체 가입자의 40% 이상으로 늘면서 주식 거래에 대한 요구도 커졌다.

카카오페이증권은 공격적으로 정보기술(IT) 개발자와 주식 매매 서비스 구축을 위한 인력을 충원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새로운 MTS는 기존 증권사 MTS와 달리 서비스별로 프로그램을 달리해 시장 상황과 고객 요구에 따라 MTS 개편이 용이하도록 설계 중”이라고 밝혔다.

향후 토스증권과 치열한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토스증권은 ‘주린이(주식초보자)’도 쉽게 주식을 매매하고 투자정보를 열람할 수 있도록 편리함을 강조한 MTS를 개발하겠다는 방침이다. 토스 가입자 1800만 명 중 2030세대는 약 60%다. 동학개미운동으로 2030의 증시 유입이 늘어난 만큼 비대면 리테일 채널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경쟁이 심해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