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BMW·GM 납품 배터리
화재 보상금·EU 과징금 '겹악재'

전문가 "당분간 불확실성 지속"
한국 증시를 이끌던 2차전지주들이 코스피지수 2600을 눈앞에 둔 상승장에서 힘을 못쓰고 있다. 연이은 배터리 화재 문제에 휩싸이면서 조정받고 있다. 지난해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때처럼 배터리 화재 문제가 상당 기간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LG화학(752,000 +5.77%)은 16일 3.97% 떨어진 67만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삼성SDI(715,000 +3.47%)도 3.09% 하락했다. 관련주도 부진했다. 에코프로비엠(541,000 +7.70%)(-1.92%), 천보(344,000 +4.72%)(-1.61%), SKC(186,500 +2.75%)(-0.86%), 일진머티리얼즈(126,500 +2.85%)(-0.86%) 등이 일제히 약세를 나타냈다.

전날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볼트’ 모델 전기차 6만8000여 대를 리콜한다는 소식이 LG화학에 악재로 작용했다. GM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볼트 전기차 화재 사고 3건을 조사한다는 소식이 나오자 선제적으로 리콜에 나섰다.

삼성SDI도 화재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포드 차에 들어가는 배터리가 화재 문제로 리콜되면서 포드 측은 5000억원가량의 피해를 입었다는 입장이다.

테슬라도 파나소닉으로부터 배터리를 공급받은 모델S와 모델X에서 화재가 발생, 리콜을 진행하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중국 CATL 배터리를 장착한 광저우자동차의 ‘아이온S’도 화재 문제로 조사 중이다.

증권업계에서는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불확실성이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2018년 하반기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2차전지주를 짓눌렀던 ESS 화재 문제의 악몽을 떠올리는 투자자가 적지 않다. 당시 ESS 화재 문제는 관리 부실이라는 쪽으로 결론이 났지만 LG화학삼성SDI는 각각 3000억원, 2000억원의 충당금을 쌓았고, 이로 인해 재무 상태가 나빠졌다.

이번에도 최악의 시나리오는 배터리로 원인이 특정되는 경우다. 충당금뿐 아니라 각종 배상 소송에 휘말릴 가능성이 있다. LG화학삼성SDI는 매출 일부분을 관련 충당금으로 쌓아두고 있다. 삼성SDI는 충당금에 더해 배터리 화재에 대한 보험을 들어둔 상태다. 정원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화재는 당분간 2차전지주를 짓누르는 불확실성이 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