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에프앤비 로고.

교촌에프앤비 로고.

교촌에프앤비(20,600 +3.26%)가 코스피 상장 첫날 상한가로 마감했다.

12일 유가증권시장에서 교촌에프앤비는 시초가 2만3850원 대비 가격제한폭(29.98%)까지 오른 3만1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공모가(1만2300원)의 2.5배(152.03%)에 달하는 수준이다.

교촌에프앤비는 개장 직후 주가가 시초가 대비 소폭 하락하기도 해으나 이내 상승 폭을 키워 장 막판에 상한가로 치솟았다.

이날 오후 3시 30분 기준 교촌에프앤비의 일일 거래대금은 8천102억원으로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하고 삼성전자(1조686억원)에 이어 코스피 2위에 올랐다.

1991년 설립된 교촌에프앤비는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매출 1위 기업으로 외식 프랜차이즈로는 처음으로 코스피에 직상장했다.

상장에 앞서 기관 수요예측 경쟁률은 999.44대 1로 공모가를 희망 범위 상단으로 확정했다. 일반 청약 경쟁률도 1318.29대 1로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