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급등에 '훨훨'…"큰 폭 조정받을 수도"
일본 증시가 버블 붕괴 이후 2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증시가 버블 붕괴 이후 2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증시가 버블 붕괴 이후 2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6일 일본 도쿄증시 대표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는 전날 종가 대비 219.95포인트(0.91%) 오른 2만4325.23에서 장을 마쳤다. 종가는 1991년 11월 13일(2만4270) 이후 약 29년 만의 최고치다.

닛케이225는 미국 대선을 계기로 뉴욕 증시가 급등한 데 힘입어 이날까지 4거래일 연속상상했다.

닛케이225는 일본 경제 버블 절정기인 1989년 12월 말 3만8915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장기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지 약 20년 만인 2009년 3월 최저가인 7054선까지 떨어지자, '잃어버린 20년'이라는 말이 생겼다.

그러나 증시는 2012년 12월 출범한 아베 신조 정권의 경제정책 '아베노믹스'에 힘입어 다시 상승 흐름을 탔다. 이후 닛케이225는 2018년 10월 2일 종가로 27년 만의 최고치인 2만4270선까지 상승했다.

닛케이225는 올해 들어 23,000∼24,000선을 유지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다시 낙폭을 키워 3월 19일 최저점인 16,552까지 밀려났다. 그러나 일본은행이 공격적인 부양책을 펴고 미국 대선 영향을 받은 뉴욕증시 상승으로 인해 닛케이225는 29년 만에 최고치로 올라섰다.

다만 이데 신고 닛세이기초연구소 주식 부문 수석전략가는 "닛케이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미국 시장에 끌려가는 흐름이라 상승폭이 다소 과하다고 분석했기 때문이다.

와타나베 히로시 소니 파이낸셜홀딩스 시니어 이코노미스트는 닛케이225가 2만5000선까지 상승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미 대선 결과에 따른 시장 불안이 커지면 일시적으로 크게 조정받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