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뒤, 기관 물량 풀려…주가 추가 하락 할수도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빅히트(176,500 -1.94%)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급락했다. 기관과 외국계 펀드의 물량이 풀리면서다.

30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빅히트는 전날보다 1만5000원(9.55%) 내린 14만2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15일 상장한 이후 최저가를 새로 썼다. 공모가인 13만5000원과 불과 7000원(5.19%) 밖에 차이 나질 않는다.

빅히트는 전날 중국 벤처캐피털 레전드캐피털이 웰블링크 명의로 보유한 상환전환우선주를 11월3일 상장한다고 공시했다. 이들이 보유한 177만7568주 가운데 절반인 88만8784주가 상장된다. 남은 절반은 내년 4월14일까지 의무보유로 묶인다.

다만 주문 뒤 결제일이 2영업일 이후(t+2)임을 고려할 때 상장 물량에 대해 이날부터 매도 주문을 넣을 수 있어 주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

한국거래소 규정에 따르면 권리행사·증자 등 추가 상장되는 주식은 상장 전부터 매도가 가능하다. 이에 더해 기관이 공모에서 배정받은 20만5463주가 이날 의무보유에서 해제되며 시장에 나왔다. 수급 요인이 주가를 끌어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장 마감 기준 기관은 138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도 65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202억원을 순매수했다.

문제는 2주 뒤다. 추가로 기관의 132만2416주가 의무보유에서 풀릴 예정이다. 주가가 추가로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