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탁위서 결정…30일 주총 주목
국민연금이 오는 30일 열리는 LG화학 임시 주주총회에서 전지사업부 물적 분할안에 반대표를 던지기로 했다. 지분 10% 이상을 보유한 2대 주주로 ‘캐스팅 보트’를 쥐고 있는 국민연금이 제동을 걸기로 하면서 물적 분할 계획에 변수가 생겼다.

국민연금은 27일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수탁위)를 열고 LG화학이 전지사업부를 물적 분할해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출범시키는 안건에 반대표를 던지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민간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수탁위는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 방향을 결정한다. 국민연금 측은 “분할 계획의 취지에는 공감하나 지분가치 희석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연금은 LG화학 지분을 10.28% 보유한 2대 주주다. LG화학의 최대주주는 그룹 지주사인 (주)LG로 30.06%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외국인 투자자가 37.04%, 그 외 기관 및 개인투자자 지분율은 각각 10%가량이다. 국민연금이 반대의견을 냈지만 세계 최대 의결권자문사인 ISS를 비롯해 한국기업지배구조연구원 등 국내외 자문사가 대부분 찬성 의견을 밝혀 물적 분할안의 주총 통과 가능성은 여전히 높다는 평가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