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 9월 초 이후 가장 큰 하루 낙폭 기록
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사상 최대치 수준 급증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 26일(미 동부 시각)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급락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 26일(미 동부 시각)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급락했다. 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급락했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빨라진데다 부양책 기대도 후퇴하면서 급락했다.

26일(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50.19포인트(2.29%) 급락한 27,685.38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4.42포인트(1.86%) 내린 3,400.9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9.34포인트(1.64%) 하락한 11,358.94에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는 지난 9월 초 이후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다.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부양책 협상 등을 주시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대치 수준으로 빠르게 늘어났다. CNBC가 존스홉킨스대학의 집계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지난 일요일 기준 7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이전 주보다 20% 이상 늘어나면서 사상 최대치로 올랐다.

지난 금요일에는 하루 확진자가 8만 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여기에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이 "팬데믹을 통제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해 불안감을 부추겼다.

코로나19가 겨울철에 재유행할 것이란 전망은 있었지만, 최근 확산세가 빨라지면서 재유행이 더 일찍 시작된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상황이 더 나쁜 유럽에서는 최대 경제국 독일도 식당 및 술집 영업 제한 등의 봉쇄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이 나왔다.

미국 대선 전 부양책 타결 기대도 줄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과 메도스 비서실장은 지난 주말 언론 인터뷰에서 부양책 협상이 진척되지 않는데 대해 상대방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미 대선전에 극적인 합의가 나오기는 어려워졌다는 진단이 나왔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또 불거진 점도 투자심리를 위축시킨 요인이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록히드마틴과 보잉, 레이시언 등 미국의 3개 방산업체가 제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이 대만에 무기 판매를 추진하는 데 대한 보복 차원이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긍정적인 소식도 있었지만, 시장 전반의 불안을 달래기는 역부족이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노인을 대상으로도 젊은 사람과 유사한 면역반응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내린 가운데 에너지가 3.47% 하락했고, 산업주도 2.5% 떨어졌다. 기술주는 2.17% 하락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7.82% 급등한 32.46을 기록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