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들은 안중에 없나"
vs "정당한 투자차익 실현"

3대주주 스틱·4대주주 메인스톤
상장 직후부터 4000억 이상 팔아
개인은 6일간 4697억 순매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을 앞세운 빅히트는 지난 15일 증시에 입성했다. 환호는 잠깐이었다. 상한가에 머문 시간은 2분. 이후 주가는 하락하기 시작했고, 현재 공모가(13만5000원)를 향해 추락 중이다. 23일 종가는 17만2500원. 첫날 상한가에 산 투자자는 손실률이 50%가 넘었다.

화가 난 투자자 중 한 명은 “단군 이래 최대의 작전”이라는 글을 올렸다. 주요 주주들이 주식을 대거 내다 판 것을 두고 하는 말이다. 주주들이 판 주식은 보호예수가 걸려 있지 않아 첫날부터 시장에 매물로 나왔고, 개미들이 모두 받아갔다. 제도의 허점을 노린 대주주 매도와 관련한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대주주가 곧장 매도
투자회사인 메인스톤은 빅히트의 4대 주주다. 메인스톤은 특수관계인인 이스톤1호 펀드와 함께 상장일부터 20일까지 빅히트 주식 3644억원어치를 내다팔았다. 8%가 넘던 이들의 지분율은 4%대로 내려왔다. 3대 주주인 스틱인베스트먼트도 빅히트 주식 19만6177주를 팔아 613억원의 현금을 챙겼다. 빅히트 상장 이후 개인투자자 순매수 규모는 4697억원에 달했다. 단순화하면 메인스톤과 스틱이 던진 모든 물량을 개인들이 받아냈다고 할 수 있다.

메인스톤과 스틱은 상장 이전 프리IPO(기업공개) 등을 통해 낮은 가격에 주식을 샀다. 메인스톤 같은 프리IPO 투자자들은 풋옵션과 이사회 자리를 받고, 공모가보다 훨씬 낮은 가격에 주식을 인수하는 게 관례다. 메인스톤보다 앞서 2018년 빅히트 지분 12%를 산 스틱의 주당 매입가격은 3만원을 약간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종가 기준으로 스틱이 보유한 빅히트 지분 가치는 5353억원. 앞서 차익실현한 금액을 포함한 스틱의 수익률은 최소 473%에 달한다. 호반건설 등이 투자한 이스톤1호는 지난해 250억원의 자금에 인수금융을 합친 약 500억원을 들여 빅히트 지분 2.2%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톤1호는 이 중 1.1%를 매각해 885억원을 현금화했다.
빅히트 대주주들 매도에 주가 '반토막'…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경영진이 주가 오르자 팔아치운 셈”
이런 대규모의 빠른 투자금 회수가 가능했던 것은 이들의 주식에는 보호예수가 걸려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2대 주주인 넷마블과 스틱인베스트먼트(일부 주식)는 빅히트 상장 과정에서 부분적으로 의무보유 확약을 걸어놨다.

금융투자업계에서도 상장 직후 대주주들이 투자금을 빠르게 회수한 것은 이례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이들이 빅히트 등기이사 자리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빅히트는 지난해 이스톤1호와 메인스톤의 실소유주인 양준석 이스톤에쿼티파트너스 대표와 스틱 관계자를 등기임원으로 선임했다. 업계에서는 “기업 경영진이 주가가 오르자 주식을 대거 내다 팔아 이익을 챙긴 것은 사실상 작전에 가깝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상장 직후 폭락을 주도한 메인스톤이 갖고 있는 나머지 지분도 언제라도 시장에 나올 수 있는 물량이어서 투자자들의 우려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당연한 재산권 행사’ 목소리도
메인스톤 등의 지분 투자와 주식 매도를 통한 차익 실현은 법적으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투자자 보호를 위한 장치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것을 활용했기 때문이다. 메인스톤이 투자하고, 차익을 실현한 과정은 정당한 투자활동이라고 말하는 근거다. 비상장 기업에 투자하는 것은 항상 위험이 따른다. 큰 수익은 상장이 불발됐을 때 자금 회수의 불확실성, 금융조달 비용, 상장 후 주가가 어떻게 될지 모르는 것을 감수한 대가라는 주장이다. 실제 빅히트는 2018년까지만 해도 한 해 705억원의 손실을 내는 기업이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상장 과정에서 무리한 공모가 산출과 불투명한 정보공개로 주가가 고평가되게 한 빅히트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빅히트는 상장 추진 과정에서 손익 구조와 재무 상태를 제대로 공개하지 않는 ‘신비주의’를 고수했다. 또 이 과정에서 기업가치를 부풀리기 위해 엔터테인먼트 업종에서 사용하지 않는 EV/EBITDA(상각 전 영업이익 대비 기업가치) 방식을 채택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공모가 산정을 둘러싼 논쟁은 오래됐다. 과거 공모가는 금융당국과 거래소가 조정했다.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는 것을 막는다는 명분을 내세웠다. 하지만 공모가 산정에 개입하는 것은 ‘과도한 규제’라는 지적이 나왔고 지금은 회사와 증권사가 자율적으로 산정한다. 빅히트 상장과 주가 하락으로 이 오래된 논쟁이 재개될 가능성이 있다는 시각도 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