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소재 납품 확대 기대
SK하이닉스(145,500 +0.69%)가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부를 인수한다는 소식에 반도체 소재 생산 기업인 SK머티리얼즈(328,400 +3.14%)가 수혜주로 꼽히며 5%대 급등세를 보였다. SK그룹의 반도체 수직계열화 중심 기업으로서 중국 다롄 소재 인텔 팹(공장)에 납품할 물량이 늘어날 것이란 기대 때문이다. 다만 인수설이 지난해부터 보도된 내용이라 주가가 크게 반응하지는 않았다.

하이닉스 '인텔 낸드사업' 인수에…SK머티리얼즈 "내가 최대 수혜"

20일 SK머티리얼즈는 5.49% 오른 23만400원에 장을 마쳤다. 장 초반에는 7.74% 급등한 23만53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SK하이닉스삼성전자(83,600 0.00%)에 반도체 소재를 납품하는 솔브레인(305,100 -1.58%)도 4.29% 올랐다.

원익IPS(51,100 +1.19%)(0.97%), 오션브릿지(17,800 +3.49%)(-3.63%), 티씨케이(160,100 +1.01%)(보합) 등 나머지 소재업체 주가는 제각각이었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하이닉스와 인텔의 낸드 공정이 상당히 달라 소재가 두 기업 공정에 모두 투입될 수 있는지에 따라 수혜 정도가 갈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소재기업은 삼성전자에만 납품해 소재기업 주가가 차별화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인수합병이 메모리 반도체 경쟁사에 긍정적 이벤트로 작용한다는 분석도 있다. SK하이닉스가 인수합병 이후 현금 흐름을 고려해 D램 부문 투자를 억제할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에서다.

이재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인수를 통해 SK하이닉스의 아킬레스건이던 기업용 SSD 부문을 강화할 것이란 기대가 있지만 삼성전자를 위협할 정도로 성장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삼성전자, 마이크론, 키옥시아 등 메모리 경쟁사들이 반사이익을 누릴 수 있다”고 예상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1.50% 오른 6만900원에, SK하이닉스는 1.73% 하락한 8만5200원에 마감했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