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파리 증권거래 일시 중단으로 일제 하락

유럽 주요국 증시는 19일(현지시간) 파리 증권거래소가 기술적 결함으로 3시간가량 거래를 중단한 여파로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59% 내린 5,884.65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도 0.42% 하락한 12,854.66으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13% 내린 4,929.27로 장을 끝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 역시 0.33% 하락한 3,234.75로 거래를 종료했다.

파리 증권거래소의 주식 거래는 이날 오전 9시49분 일제히 중단됐다가 낮 12시45분 재개됐다.

파리, 브뤼셀, 암스테르담, 리스본 등의 증권거래소를 운영하는 범유럽 증권거래소 유로넥스트는 성명을 내고 "소프트웨어에 문제가 있어 고장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