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가입자 명단' 분석…LS·BGF 등 수십억원씩 물려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상장회사가 약 60곳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화 LS BGF 넥센 오뚜기 등 대기업은 물론 성균관대 건국대 등 대학들도 앞다퉈 옵티머스에 돈을 넣었다. 일부 경영계 인사도 옵티머스에 돈이 묶였다.

18일 한국경제신문이 입수한 ‘옵티머스 펀드 전체 가입자 명단’을 보면 유가증권시장 12개, 코스닥시장 47개 등 모두 59개 상장사가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명단에는 옵티머스가 공공기관 매출채권 펀드를 처음 판매하기 시작한 2017년 6월부터 환매 중단을 선언한 올 6월까지 3년간 전체 펀드계약(3300여 건) 내용이 담겨 있다.

기존에 알려진 한화그룹과 에이치엘비, LS일렉트릭 이외에도 훨씬 많은 회사가 옵티머스에 돈을 넣었다는 사실이 이번에 처음 밝혀졌다. 유가증권시장 상장 식품업체인 오뚜기는 2월과 4월 NH투자증권을 통해 옵티머스 펀드에 150억원을 넣었다.

BGF리테일은 2월 50억원, 제이에스코퍼레이션은 4~5월 150억원을 투자했다. 옵티머스 펀드 만기가 6~9개월인 점을 고려하면 상당수가 환매 중단으로 투자금을 날렸을 것으로 추정된다.

투자자 명단에는 경영계 인사도 여럿 등장한다. 강병중 넥센그룹 회장은 지난해부터 옵티머스에 모두 110억원(누적 기준)을 넣었다.

해당 기업들은 “안정적인 공공기관 매출채권 펀드에 여유자금을 굴리라는 판매사 권유로 이뤄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특정 사모펀드에 대기업 등 상장사 수십 곳이 몰려든 것은 굉장히 이례적인 일로 본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판매사와 운용사의 영업만으로 이렇게 투자자를 끌어모으는 건 결코 쉽지 않다”고 말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