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소·학회에 몸 담았던 시절
7억·1억씩…'모럴해저드' 비판
기업銀 판매 펀드 관여 의혹도
사진=REUTERS

사진=REUTERS

장하성 주중 대사(사진)가 과거 몸담고 있던 고려대와 한국금융학회 기금을 친동생 장하원 씨가 기획한 ‘디스커버리 펀드’에 가입할 것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져 고려대 주변에 논란이 일고 있다. 투자 피해는 미미하지만 교내 자신의 영향력을 활용해 공사 구분을 그르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2017년께 고려대 경영대학은 교내 기업지배구조연구소 기금 7억~8억원을 해당 펀드에 투자했다. 기업지배구조연구소는 고려대 경영대학 학장과 경영대학원 원장을 지낸 장 대사가 설립한 곳이다. 문재인 정부의 초대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임명된 장 대사는 정책실장 임명 직전까지 기업지배구조연구소장을 맡았다.

장 대사는 2015년부터 1년간 회장을 지낸 한국금융학회에도 디스커버리 펀드 가입을 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회는 1억~2억원의 자금을 펀드에 넣었다. 투자는 장 대사가 학회 기금관리위원장을 맡던 시절 이뤄졌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는 “장 대사가 고려대 동료 교수 등 주변인에게 돈을 벌 수 있는 유망 펀드라며 디스커버리 펀드 가입을 적극 권유했다”고 했다.

고려대 경영대와 한국금융학회가 디스커버리 펀드에 투자한 것은 모두 장 대사가 청와대에 입성(2017년 5월)하기 전이다. 고려대 측은 2018년부터 투자금을 회수해 ‘디스커버리 펀드 파문’의 불똥을 피해간 것으로 보인다. 금융학회는 일부 자금을 회수하지 못했지만 이자를 감안하면 원금은 대부분 회수한 것으로 전해진다.

장 대사의 동생 장하원 씨는 2016년 자본금 25억원으로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을 세웠다. 문제는 디스커버리운용이 기획한 ‘US핀테크글로벌채권 펀드’가 환매 중단 사태에 빠지면서 불거졌다. 기업은행은 해당 펀드 자금을 모집했고 미국 운용사 DLI가 투자금을 운용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작년 4월 DLI가 실제 수익률과 투자 자산 실제 가치 등을 허위 보고한 것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적발되면서 DLI가 운용하는 펀드 자산이 동결됐다. 환매 중단 사태가 벌어진 이유다.

기업은행이 디스커버리 펀드를 대규모로 판매한 사실을 두고 장 대사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줄곧 제기돼왔다. 기업은행 측은 “장 대사가 정책실장으로 부임하기 전인 2017년 4월부터 상품을 판매해왔다”고 해명했다.

조진형 기자 u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