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증권사의 빅히트(182,500 -3.44%) 목표주가가 크게 엇갈리고 있다. 최고 목표주가와 최저치의 차이가 2배에 달한다. 목표주가를 높게 제시한 증권사는 빅히트가 운영하는 온라인 콘탠츠 플랫폼 ‘위버스’ 잠재력을 높게 평가했다. 반면 낮게 제시한 측은 빅히트의 BTS 매출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고, 내년 멤버 재계약과 군입대 문제가 위험(리스크) 요인으로 불거질 수 있다고 봤다.

16일 증권가에 따르면 유안타증권은 지난달 낸 보고서에서 빅히트 목표주가를 29만6000원으로 제시했다. 증권사가 낸 빅히트 목표주가 중 가장 높다. 현대차증권(26만4000원), IBK투자증권(24만원), 이베스트투자증권(21만2000원)도 목표주가가 높은 편이었다. 반면 삼성증권(20만원), 메리츠증권(16만원)의 목표주가는 이날 빅히트 종가보다 낮았다.

유안타증권은 위버스를 빅히트의 핵심 성장 동력으로 평가했다. 이 증권사는 위버스 매출액이 올해 2000억원에서 내년 5100억원으로 2배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소셜미디어 통계 서비스 ‘소셜블레이드’에 따르면 BTS 공식 트위터 계정의 팔로워 수가 현재 2998만명에서 내년말 4361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근거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의장 /사진=연합뉴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의장 /사진=연합뉴스

트위터 팔로워 수 대비 위버스 가입자 수는 현재 약 ‘100대31’인데, 이 비율이 유지된다고 가정하고 팔로워 수 추정치를 바탕으로 위버스 실적을 추정한 것이다. 그러나 소셜블레이드 추정치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한 전문가는 “소셜블레이드는 접근 가능한 일부 데이터만 활용하기 때문에 본질적으로 정확한 추정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목표주가를 낮게 제시한 삼성증권, 메리츠증권은 빅히트가 가진 리스크 요인을 다각도로 분석했다. 최민하 삼성증권 연구원은 “BTS에 대한 매출 의존도가 97%로 지나치게 높은 게 가장 큰 위험 요인”이라며 “현행 병역법에 따르면 BTS 멤버 진(본명 김석진)은 내년말까지만 입대를 연기할 수 있어 이후 BTS가 이전 같은 활동을 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효진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BTS의 지식재산권(IP)을 빅히트가 아닌 가수 개인이 갖고 있어 프리미엄을 무한 확장시키기는 어렵다”며 “내년에 BTS 멤버의 재계약과 군입대 문제로 빅히트의 이익 성장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